::::: Welcome to Kyu-Nam Han :::::
Artist's Forum
        Artist's Forum
Artist's Forum KOR
Artist's Forum ENG
HOME > Artist's Forum > 아티스트포럼[Artists
+  아티스트포럼[Artists

작성자(Name)
^Q^ [작성일 : 2013-02-08 11:17:59 ] 
제 목(Subject)
October Prologues:Hybridization



A revision process is undergoing.:



^Y^



November 23, 2011



A personal note for the past 40 years of absence since after I left for America and
the memories for the 6 years of living in Korea ; the presence and absence in the betweens.




Photobucket
Kyu Nam Han (2009)


Photobucket
46-23 Crane St, Long Island City,New York, 5 Points, Kyu Nam Han (2009)


Photobucket
KyuNam Han(2010), Hong Chon, Korea.


Photobucket
KyuNam Han(2011), Jamsil Gonguk University, jangwei studio,Korea


Photobucket
KyuNam Han(2006), Hong Chon, Korea


Part 1
Images





Part II
Languages





Part III
Thoughts













Part IV
Hybridization & In-Betweens





















H
a
p
p
y

D
a
y
s





Photobucket
KyuNam Han "Once Upon a Time in GaeWhoi-Dong"(2009-2010), acrylic on Canvas,78 cm x 200cm






Photobucket

KyuNam Han "Once Upon a Time in Sam Chung-Dong"(2009-2010), acrylic on Canvas, 78 cm x 200cm





I interpret Korean Modernism within the Western cultural context, and vice-versa—Western Modernism within the Far Eastern cultural context.
I incorporate traditional values and methodologies, such as 'perspective' and 'chiaroscuro' of the West, and 'chun'( 峻,埈, passage and grid) from the East.
I blend Eastern isometric perspective with traditional Western linear perspective painting
to create a fusion of both depth and flatness,
and then
apply calligraphic principles to recreate new pictorial images.





Synthesis of Opposites: Deconstruction and Reconstruction:





Photobucket
Kyunam HAN, "Once upon a time in Seoul, Seouckchon Lake"( 2009-2010), Acrylic on Canvas, 140cm x 230cm





Photobucket
Kyunam Han (1999), 59 St: Central Park South',Winter,Acrylic on Canvas ,78Cm X 198cm






^ Photobucket
Kyunam Han (1999), ' Old Time Columbus Circle, Acrylic on Canvas, 100cm X 81cm

^





Followings are parts of the paintings undergoing for completion.





Kyunam Han, 'I left my heart in New York' (2010)
Kyunam HAN (2010)'I left my heart in New York', 91cm X 72.8cm








Photobucket
Kyunam Han (1999), 'Autumn Leaves 59 St: Central Park South',Acrylic on Canvas ,78Cm X 198cm




Photobucket
Kyunam Han (1990), 'HanNam-Dong', Acrylic on Canvas, 100cm X 81cm

^





:
Hybridization in betweens :





Kyunam Han (1999), Union Square
Kyunam HAN (2000), 'Union Square',Acrylic on Canvas, Completed at Tenafly Studio



Photobucket
Kyu Nam Han(1999-2000),'Central Park Carriages',acrylic on canvas.81cm x 100cm






In my works, basically there are two cultural genes simultaneously undergoing;
a process of 'transculturalization' in order to create the compatibilities for the two contradictory opposing irrelavant situations
of the causalities and temporalities in the process of picture making on the canvas
To get the new balancing element of the convergence in the betweens of the two;
A synthesis of incompatible opposite qualities repeating.
To take an example I adapt the Eastern method water color painting over the Western tradition of picture making principle introducing a different kind of perspective..
'deconstruction' per se for the reconstruction in the process of picture making.

The images of the street cars, buildings, lights, and the mosaics of the fragmented colors ,hues, rhythms,
and the proximities of the secondary or multiple sequences are mandate basic requirement.
The intended theme and the underlying melodies are hidden under by then the structures and images are accompanying a musical notes
orchestrating
as it was happened at the beginning
I allow the spontaneity and Inevitability of causalities and temporalities in applying various ranges of colors and forms.

I repeatedly keep doing that its repeating rehearsals of reconstruction.
When I find the right and proper structures and images perfectly fitting to the visual and thematic elements. The barriers and boundaries are blurring and dissolving in general.






Photobucket

Kyunam HAN (2000), 'On FDR Drive North', Acrylic on Canvas, 81cm x 100cm



The images and the drama on the surface undergone the relationship of deconstruction,
resulting from the effective usage of various grids.





Photobucket
Kyu Nam Han(1999-2000),'Central Park Carriages',acrylic on canvas.81cm x 100cm







Photobucket

Kyunam HAN, "Inchon, China Town", ( 1999-2000), acrylic on canvas, 68cm x 200cm,Long Island City,







Similarly,the Eastern conventional calligraphic methodological principles were employed and underwent as a key element in my painting:

1) Hieroglyphic images correspond with structure and meaning.
2) Signified becomes signifier.
3) Meaning correlates with form resulting in an altered sense of totality, providing both irony and ambivalence.
4) Calligraphic gesture creates action.
5) Binary opposition issues transform into new perceptions;

There are continuous processes of forms first deconstructed and then reconstructed from their meanings, essences,
occurring between the elements of
hues,
gradation,
textures,
strokes,
broken lines, etc.
I recreate my own form of pictorial hieroglyphs.
I highlight the drama of my paintings by introducing dots on dots,
orchestrating a symphony
with such contradictory variances in theme
in order to create Hybridities existing between East and West— the Synthesis of Opposites:


a) figure/ground;
b) image/structure;
c) signifier/signified;
d) internal/external;
e) language/being;
f) perspective/flatness.

Together, these ambivalent elements are converging into one single totality.

I am a Formalist and Multicultural Pluralist.
I have searched for new generative sources within a global-cultural context
in order to invent a new way of making an art form
from my past and present,
which,
in art vernacular,
can be deemed Modernist,
Post-Modernist, or Neoclassical Modernist.

Perhaps a better way of saying this is that I am a 'genetic engineer in painting.'






Photobucket
KyuNam Han,'Seoul Boogie Woogie'(2010),
Acrylic and Rag paper,91.0 cmX 72.8cm ,








^Y^












Kyunam HAN (1999),'Union Square', Acrylic on Canvas,81cm x 100 cm













Photobucket
Kyunam Han(1988), 'Dynasty', Oil on Canvas 6 x 8 Ft











Hybridization


새로운 미래지향적 창조의 흐름은
기존(Conventional Values, Preexiting Criterions) 전통의 둥지를 떠나
새로운 것/곳(New settings,conditions and Surroundings)멀티 공간 시간 국면 조건 상황과 만날 때 생긴다고 봅니다.

서로 다른 성격의 것들(Opposites)이 합(合 Synthesis, Fusion,Pollinated,Cross-Over, Transculturalization)이 되어 진 다음
또(At that Moment) 다른 차원의 새로운 하이부리드(Hybridization)를 만들수 있는 작은시점,
방향(Turning Point,Generative Force)이 이루어진다/주어진다고 봅니다.






Photobucket



I am defining Hybridity.

The artist should be free from the yolk of conventional values and prexisting aesthetic criteria
In order to create new settings, conditions and surroundings which are more appopriate to the new given circumstantial reality,
one must find common ground and catalystic elements.

There are some forms of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unbalances existing
between them
for which the artist is consequently entitled to counter balance them,
striving toward newfound harmony for future developments.

I call this situation the turning point,
in which the artist exhibits a generative force that makes this transition possible,
and without disruptive chaos.

The artist works within a state of ambivalent uncertainty and experiments empirically,
until he discovers the appropriate way
in which to proceed, eventually developing his own original artistic form.

When the artist reaches such an incompatible state of ambivalence and irony,
this means the point where the artist has no choice but to abandon
and negate the preexisting value systems.

Inevitably, his concern shifts
from old to new,
from then to now,
and from there to here,
thus creating a Transculturalized, Transgressional, and Creolized transcendental reality.

br>






작은 시점이란 상반된 두 요소 (양면적,이율배반, 혹은 혼돈된 상태, Incompatible State,Chaos, Irrational,Ambivalent, Contradictory, Dichotomies)가
서로의 가치와 위상이 부정된(irreconcilable) 시점(時,詩,視點)을 의미합니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혹은 과거에서 현재 그리고 미래지향적으로 해체/대기되었다가
새로운 모습/양식으로 통합/재창조(Resurrection, Reborn, Reconstruction)되는 시점을 말합니다.
초월과 상승을 지향하는 우리 모두(?)의 의지/실천/개혁/표상/선택/창조적 욕구가 강하게 있기 때문일것입니다.




Photobucket
Mr. John Hong with 'Time Square in Blue'. (2009)




BR>






Synthesis of Opposites: Deconstruction and Reconstruction:
Transculturalization Steps:






On my painting
The metaphoric substances are ambivalent and contradictory—
Dichotomy of everything; Absurdities of the mind


In one hand 'line' is functioning as the means of the picture making ,
on the other it transforms into the form of hieroglyphic stance
diagonal, vertical, horizontal proximities
in which forms, images and figures are interacting in roles like characters in a play,
or in the way of symbols,
as monads, as the basic building blocks. ::
in transient state of: 'writing through'(草書的,書法的)
starts to create a new steps;
the elements are gradually converging and transforming into the oneness of single totality:
to fuse metaphoric conceptual world into/with the meaning of picture world (書畵同原,源,元),
As the bases of generative sources
when the picture elements of the painting incorporate with the underlying meaning of the general structures(寫意)
it presents as well as represents us a sense of resemblance of that object(形似)prior to the encountering moment of the subject: Naturally, the 'state of being' of the 'artistic mind' comes as a result of
the relativities (畵意,心床,想,狀,像,商,相)
(underlying intention of image making, state of mind, imagination, orderly manner of object, images of object, relative proximities of the line, and other given elements such as color, texture, rhythm, repetition,movement)
existing between means(畵風,方法)and ends(結果, 意圖),
and, in the end,
are all in one
: (圓融一體, 整體功能, 主客合一,有無相通,三生萬物)







KyuNam Han (1992), 'Dream On', Korean Paper & Acrylic, mixed media laminated on canvas

12 Pannels, 98inch x 396 inch; Catalogue Introduction by Patcham Shinn ;
NYT Vivien Rayner Reviewed for Blue Hill Art Center Exhibition








KyuNam HAN(1983-1984), Rag Hanji Paper Works Mounted on Canvas, 72 inch x 96inch x 4 Pannel





두 문화권 의 느낌/관행을 섞기란 마냥 어렵기도하고 민감하기도 한 끝 없는 과제/도전이기도 합니다
어찌하여튼 서울 과 뉴욕풍경의 느낌을 여기/저기에서 우선은 기본틀을 갖추기위한 실험을 이쪽 저쪽 상반된 각도에서 적용하여 보았습니다.

Mixing together two cultural conventions and traditions is very difficult for the artist to do
because it must be done in a very careful and specific manner
because the gap between cultural contexts can be so broad and divisive.

Even though different cultures are sometimes contradictory and incompatible,
the more this is true, the more I find myself challenged to discover
the common ground between the two, and the specific points in which the two extremes meet and become indistinguishable from each other.
I think that this middle ground is ultimately the space in which two cultures that are seemingly at odds can come together peacefully,
face to face, and there see reflections of themselves in the other,
thereby mollifying conflicts that had arisen and had been solidified and amplified as a result of perceived, irreconcilable differences.


Photobucket
Jyunam Han (2010) On Progress ,173 X 76.5 cm (2010),
















한규남 회화의 기본원칙은
산수화의 삼원법기법,
서구의 원근법,
농담 기법(Chiriascuro),
동서양의 선,면의 메타포/영상/언어개념을 혼합(하이브리드,Hybridization)합니다.
동양의 묵의 농담(Gradation)기법을 아크릴에 혼배합니다.


I have three fundamental principles in the way of demonstrating Perspective:
Western linear perspective that Renaissance artists developed;
Eastern isometric perspective method that Hindu-Buddhist artists developed; and
Chiriascuro— the Gradation technique of the Far Eastern Folk and landscape painters.





Photobucket





Photobucket
KyuNam Han(2010)'Seoul Boogie Woogie', arylicon Canvas







삼원법,'Isometric perspective'과
일시점원근법(('Linear perspective')을 합하면
다층적(Multimembrane)/다원적(Plural)/다시점('Moving Perspective, Multiplannar perspective)세계가
펼쳐됩니다. 르네쌍스시대의 베네치안기법이 동양의 산수화와 통(通,fuse)한 것입니다.
엘레나하트니가 쓴 아래글을 짧게 보완 요약하였습니다.




한규남의 작품세계: g^
Z^
V^
그 이야기 또
<에효 그만 좀 하세유!!J^L^
P^
K^
L^


나는 1945년 인천에서 태어났습니다.
U^
O^
P^
D^
어린 시절 서예를 공부하였던 기나미는 27살에 서울 대학교회화과(서양미술과)를 졸업 한 후, E^
S^
C
^
미국오하이오 주립 대학원으로 유학옵니다/갑니다(M.F.A).
<선샹님! 수십번 이야기 또하시면 식상해유~>
<이글은 영어로 바꾸어 어디에 다 내야할 글이니깐 좀 지루하더라도 봐 주시게><그냥 생각을 정리해 보고 있는 걸세!>

계속 나가자구~!>




미국에 와서야 뒤늦게 도서실에서


>한국 전통 미술의 깊이를 추구/연구하기 시작 합니다.

<그랴!.>

동시에 나는 서구 추상 미술의 본질과 동양사상/미술이 어떻게 같고 다른가에 대하여 관심과 연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두 세계는 예나 지금이나 항상 함께 있습니다. 나는 붓을 사용하기를 좋아합니다.

어느 날, 나의 생각이 전환점을 갖게 되는 획기적인 사건이 벌어집니다.
학업과 창작활동에 슬럼프와 절망 상태에 이르러 나는 화구와 붓을 잘라버리고 쓰레기통에 버립니다.
다시는 그림을 그리지 않겠다는 마음이었지만 얼마 못가서 당시 잘라버린 붓으로 새로운 실험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합니다.
<아래 '점'Dynasty'그림>
이 시점에서 나는 새로운 선의 개념이 있음을 깨닫습니다.
(도표 오리 토끼 그림 참조)
중요한 사실은 기나미에게 동 과 서의 차이점을 인식 시켰다는 점입니다.
서양의 표현주의자들에게 쓰이는 필치의 선이 아닌 동양 산 수 화가들이 사용하는 방식/개념의 '점'의 세계에 몰입됩니다(아래도표.오리 토끼).
그 이후로 자유로워 진 듯 했^지만 부빌 언덕이 없는 동과 서의 사이에서 고민해야만 했을 뿐
<선샹님 ! 지금도 그렇잖아유~!?)
맞습니다.
줄곧
나는 그래도 회화사에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접근을 시도합니다.
나의 지속적이고 궁극적인 목적은 서양미술과 아시아 미술의 역사적 통합이 가능하다고 믿는 구체적 실증적작품을 만드는 것입니다.
정통 회화가 정공법을 사용하여 만들어 낼 수 있는 다양한 회화적 공간이 무엇일가 계속 연구/추구합니다.



나의 초기작업은 다양한 형상들을 갖는 구조와 기하학적인 형태-원, 사각형, 삼각형, 육각형-로 쪼개면서
칼라의 세계를 분해하게 되는 시점인데 우선 여기에서부터 이야기를 할 가 합니다.

가끔 나는 원 속에 점을 모티브로 하여, 캔바스의 밖으로 전율하며 이어지는 생생한 추상작품을 구성합니다.(사계)
작은 기하학적인 요소로 구성되어 있고, 거리를 두고 보았을 때 모자이크처럼 보이나 이는
평면적인 것도 아니고 영상적인 것도 아니어서 동양화와 서양화의 양쪽 세계를 아우릅니다.
보이지 않는 그리드를 사용하던 .시기입니다

80년도 후반 나는 한국 풍경화에 입체파의 원리를 적용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전통 가옥, 처마의 곡선, 문창등의 기본구조를 중간키의 색과 교차되고 ‘마제잠도‘의 서법적원리를 구사하는 선의 문양을 화면위에 분산시킵니다.

반대로 서구적 주제를 동양적 방식으로 역설적으로 접근하는데 관심을 갖게 됩니다.
나는 일련의 회화에서 동양 전통 산수에서 보여지는 신비스러운 안개의 처리법을 유화와 아크릴로 처리해왔습니다.
점, 획, 필치, 운필은 방대한 자연의 파노라마 속에 인간과 배경이 하나로 통일되는 세계를 만들려했습니다.
동양의 회화적 관점에서는 여백은 단지 개체의 이미지를 분리시키는 역할만이 아닌
화면 전체를 구성하며 개체와 공간, 실과 허를 동시에 관장하있는 점에 역점을 두었습니다.

저의 작품에서 자주 등용되는 테마는 '그리드'입니다. 이 '그리드'는 때로는 질서를 창출하고 때로는 무질서를 유도하는 두 가지 역할을 합니다.
이것은 추상과 구상을 동시에 함축하고 양쪽을 동시에 관여합니다.
때로 이 그리드는 의도적이고 적극적으로 이미지를 부수기도 하고, 확실하게 공간을 재구획하기도 합니다,
다른 작품 속에서는 표면의 선과 점으로써 온건하고 구별이 힘들 정도의 미세함과 합리/비합리의 세계를 보이기도 합니다.
한편으로 여러 개의 그리드를 동시다발 적으로 회전시킵니다,
질서 혹은 무질서의 그리드만으로 구성된 이미지들을 운율의 앙상불 조화효과를 오케스트라처럼 구성합니다.
빛, 색, 소리, 율동, 형상의 해체 통합 파급, 굴절 효과를 이루며 형식이 전혀 다른 미적 효과를 창출합니다..



나는 뉴욕거리를 즐겨 그립니다. 이 즈음엔 서울 고궁 내가 살던 동네‘가회동‘을 즐겨 그리고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나는 서법적 기법으로 돌아가서 다양한 선의 질감을 추구했습니다.
나는 동양 미술에서의 선의 사용과 서양 미술 속에서의 선의 사용에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동양 미술에서의 점으로 이루어진 선은 하나하나가 개체를 이루며 대상과 장면을 표현하는 본질 그 자체이지만
대조적으로 서양미술의 선은 대상을 구획하는 도구-테두리-에서의 역할에 지나지 않는다고 봅니다.

주제의 형상에 있어서 정확성의 유무는 나에게 큰 문제가 아닙니다.
형체의 의미 전달 여부가 나의 큰 관심인 까닭에,
나는 이미지를 도시의 스냅 샷으로부터 쪼개어 마음대로 만족 할 때 까지 조합하여 연출하고 구성하며 지휘합니다.

작품 "석천호수‘(2010)’에서는 흰 눈과 같은 여백공간들이 이미지들의 감추어진 구조가 겹겹이 중첩되어있는 외곽선들을 삼켜 없애며 ‘그리드‘들을 노래합니다.
어둡고 밝은 명함 처리기법 그리고 형상과 여백을 함께 서로 합일해 서양기법에서는 보이지 않는 공간개념을 창출 하려 했습니다.
이 공간개념은 아시아의 당 송 명 청 고려 조선의 전통산수화에서 보이지않는
제개인의 생각인데
이원일체/통섭/하이브리드의 개념이라 주장하고 싶습니다.
정통 회화가 나갈 수 있는 미술사의 작은 길/동굴/턴널이 되었으면 싶습니다.
다른작품’ "어느 날 서울(2010)‘(사진)에서는 이러한 점을 더욱더 명백하게 끌고 나갑니다.
두 가지 방법론을 동시에 보여줌으로써 동양과 서양이 명백하게 다른 한 시점에서 같은 기법이 그리드의 공간과 동양 산수화의 이어지는 준법공간(Space-Time Continuum)과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가를 보여 주려 했습니다.
용필 운필의 문제를 서양화 기법으로 대치하여 보았습니다.
농담의 중첩 효과와 그리드의 중첩사용은 시점을 통일하는데 새로운 조형 문법이 되었으면 합니다.


Photobucket





Wikipedia talks: in relation to 'deconstruction' somewhat differently with ^Q^'s point of view:

Deconstruction generally tries to demonstrate that any text is not a discrete whole but contains several irreconcilable and contradictory meanings; that any text therefore has more than one interpretation; that the text itself links these interpretations inextricably; that the incompatibility of these interpretations is irreducible; and thus that an interpretative reading cannot go beyond a certain point. Derrida refers to this point as an aporia in the text, and terms deconstructive reading "aporetic." J. Hillis Miller has described deconstruction this way: “Deconstruction is not a dismantling of the structure of a text, but a demonstration that it has already dismantled itself. Its apparently-solid ground is no rock, but thin air."[1] a philosophical and critical movement, starting in the 1960s and esp. applied to the study of literature, that questions all traditional assumptions about the ability of language to represent reality and emphasizes that a text has no stable reference or identification because words essentially only refer to other words and therefore a reader must approach a text by eliminating any metaphysical or ethnocentric assumptions through an active role of defining meaning, sometimes by a reliance on new word construction, etymology, puns, and other word play.

위키피디아 글은 Occidental, Eurocentric View. 60년도 데리다로 부터 이 운동이 시작했다고 하는데 기나미가 생각하건데 실은 그보담 훨씬 이전 부터입니다.

노장유불선(老자,莊자,佛,仙,선)을 구지 들먹이지 않더라도...
<기나미 생각엔> 동양사상은 원래 기본이 '해체'(Deconstruction)이라 생각 합니다.
동양 문자자체가 일반적으로 표상(表象),상형(象形)문자에 근거한 문화권임으로
메타포(시점, 詩,想,Metaphoric Substances)를 이해함에 있어
일반적으로 표음문자만으로 구성된 문화권에와는 접근하는 양상이 아주 다르다는 생각을 합니다.
예를들면 하이데거/위트겐쉬타인의 생각들이 상형문자를 쓰는 동양문화권의 입장에서 보면 내용에 있어서는 별로 새로울 것이 없다는 점입니다.
단지 다른 기호/문자/문법/텍스트에 의하여 같은 생각들이 서구문화권속에서
서구의 사고의 관행에 따라 점검되어 내려왔을 뿐이라 생각 됩니다.




^J^


^g^



원래 저 아래 글 6개월 쯤 전 추운 겨울 벽제골짜기 에서 올렸던 쇼펜하우어와 위트겐쉬타인의 글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동서의 하이브리드' 문제와 병행하여 정리 할가 합니다.
언어 생각 구조 문제들.

^ㅎ^
미국에 살았던 햇수 38년

조금 남은 시간은 계속 이어질 것이고 이쪽저쪽 공간도 따지고 보면 둥글 넙적한 마당(Platform, Field, Globe, World)인 까닭에
구지 경계를 두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이쪽(Seoul)과 저쪽(New York)

지금(Present)과 옛 일(Past)
그리고 미래(Future)의 일들이
상호 얽히고 균형을 이루어 일체(ㅡ切,Synthesis, Converging into the Oneness, Hybrids)의 조화를 갖는것이 목표입니다

잘 이해가 되지 않는 점은 그 때문입니다.
이쪽이던 저쪽이던 현장에서 얻어지는 삶의 질 + 작업세계의 탐구의 필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서로 상반(相反, Different, Opposites)된 이쪽 저쪽의 합(合,Deconstruction /Reconstruction)을 작품속에 구현하려 하는 검투적 기질이 곡예와 실패의 연속으로 점철 되였습니다만.
이는 불가피한 선택(Enevitability of Life)/운명이라 생각합니다.

^ㅎ^
! 인생이 어디 그리 쉽게 뜻데로 되나무뇨~!
? 마음( Will, Intentionality, as intended)데로 됩니까?








기억속에 거부할 수 없이 일어났던 연속된 큰 사건들 시간이 지나면


. 빛,
영상,
이메지,
언어,
소리,
의미
.기호, 메타포등 여러양식으로,....
어두웠던삶을 예술로 승화시켜야 되겠지요?
기나미처럼 한곳에 머물지 않고 이쪽 저쪽을 오가는 철새들/검투사/거리의 투사들/(?)에겐 꼭 갖추어야 할 몇가지 점들 이 있다고 봅니다.


햇갈리지 않는 (1)미래지향적 사건의 관념적 의식의 연계성을 찾아야 된다는 점 .
(2)그리고 포괄적인 현실 인식의 재해석의 요소로서
사건을 재구성
재해석
기억해야 된다는 점입니다
아래 히이브리드 동영상이 보이는 것 처럼 축이있는 한 분자/핵에너지/아톰/구조는 튼튼하게 될 것입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아래 자료는 지난번 부재자 옥숀 Bonham & Butterfield 옥숀(뉴욕, 산프란시스코)에 관계되는 분들을 위한 참고 자료입니다.
San Francisco Bonham카다록이 도착하는 데로 보완되겠읍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Photobucket



x
>BR>


며칠전 MAY/31, 2010 부티끄모나꼬에서 주어진강의의 주제는

Hybridization in Betweens 였습니다.

Betweens는 '사이'라는 말이 되겠습니다.
이쪽(서울)과 저쪽(뉴욕)사이 의 빈공간을 의미합니다.
어찌 보면 이쪽 저쪽의 중간 혹은 합(合,Synthesis)일 수도 있습니다
이를 HYBRID IN THE VOID 혹은
Hybrid in the Empty Space라는 말로도 가능 할 것입니다.
'하이부리드'란 말은 아주 광범위 합니다
두개 혹은 그 이상의 요소들이 합쳐져 어떤 특정한 목적과 결과물을 가져올 때 쓰는 용어입니다.

과학과 예술 서울과 뉴욕 두문화가 만난 다음 다시합쳐진 양상을 말하고 싶습니다.



Photobucket



Photobucket
<



이쪽 저쪽이 두개의 서로 다른 문화가 각자 완전히 해체된 다음 다시 가각의 문화의 Gene들이 합쳐친(Cross Over) 다음의 변모된 양상(New Styles and Forms)이 되었다면 이는 통섭이 된 상태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Converging into Opposite Direction' 'Converging toward'.. 이는 하이브리드의 기본 특징입니다.
Hybridization 과정이란 혼돈과 질서 합리와 무질서의 경계 속에 안정을 향하며 타협을 거부하는 중도적(Moderation, Balancing, Ambivalent)면도 있습니다.
일체를(Synthesis)향하며 서울 뉴욕은 새로운 Hybridization 의 미래를 향하여 전개되고 있습은 틀림없는 모양입니다.




최근 첨단 물리 이론 실험 결과
.LHC ..윌책의 양자물리학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면서 관련 주제가 미술과 어떻게 연관 되는지 보겠습니다.
또한 다른분야/철학/화론/로 연관된것이 있다면 점검하여 생각해 볼가 합니다.



이즈음 CERN LHC의 실험결과중 빛/그림자/ 에너지 같은 키워드는 무척 흥미롭습니다.



빛은 타협하지 않는다
질량은 에너지의 창고이다
가장 작은 미소의 존재로 부터 가장 극대의 에너지 가 쏟아져 나온다
우주는 참 이상(Strange)하다
아주 음악적이다. 아니 음악 그 자체이다.
빛의 속도는 일정하다.
우주속에서의 죽음과 삶의 문제 즉 시간과 공간의 연속 불연속 혼돈과 무질서 질서의 의미는 별 의미가 없다.
우리가 아는 우주는 극히 일부분이다.


Synthesis of Opposites: Deconstruction/Reconstruction


CERN 의 LHC의 물리적Large Hydron Collider 충돌 실험논리 즉 Deconstruction 그리고 Reconstruction는
기나미의 졸업논문속 작품/예술/문화/ 문명의 창조 발생 전개논리와 매우 유사한 점이 있음니다:
(1) Matter의 본질?
(2) 무( 無,Empty Space, Void)의 구체적 현상?
(3)태초의 빅뱅의 상테에서 초기의 컴퓨터 데이터는 우리에게 어떤 원초적 상태를 보여줄 것인가?
(4) 원초적 Matter의 (구조와 이메지
(5) 세계에서의 실허(Figure/Ground) 와 여백양상은?
.....

(1) 모순의 양면성속 조건들이 해체충돌되고 재정립되었을 때 그리고 그후 생명체를 지속시키려는/시킬 수 있는 구조(Genetic Structure, 유전인자)가 만들어진다면
(2) 서로 다른 구성체들을 새롭게 재구성하면서 새로운 구성체로 형성되어 가는 변신,변모,변질,해체 통합의 단계와의 다양한 모습
(3) 서로 다른 개별성이 총체적으로 조화되어 또다른 개별적인 논리와 질서 (Context가 창출된 경우라면

이는 참 아름다운 창조의 세계(New Syntax, New World) 하이브리드의 세계라고 보겠는데 물리적세계와 예술은 어떤점에서 같고 다른가?.

<힝야! 선샹님! 그만 하세요yy 노벨상을 타실려 하세유~?>! <

예술과 과학은 침묵을 지키고 있는 우주의 창조자이며 근원인 신 자신(울엄마)의 본 모습'누드'(알몸, 진실)를 확인/재해석/검증하는 분야인듯 합니다.

그속에 자기의 모습을 드리워 내지 않는 침묵(Silence, Void, Empty Space, Darkness of Mat


몇개의 동영상들을 골랐습니다.


직접적이던 아니던 새로운 사조가 나타나기전에 반드시 숨겨있는 논리적 구조가 있게되기 마련입니다.
기존의 택스트(Text)들을 전혀 인정하지 않은 작가들의 경우라면 피카소, 폴록이 대표적인 케이스입니다.
피카소는 문제를 쉽게 풉니다.
자유롭게 살았습니다.
그의 말은 재미 있습니다
역시 거장 다움이 있습니다.










기나미는 자유롭게 살려하면 항상 코를 끼었는데.
<선샹님! 코를 끼게 내버려둔 사람은 선샹님인데 누구를 탓하시나유~?>
에효!






















^q^
피카소를 보면 전형적 서구인 특히 낭만과 열정을 지상의 가치로 삼는 Aristoteliean 적인 기질을 느끼게 합니다.,
<신나게 마음데로 느끼는 데로 살아라!>
허지만 노장 유불 선의 동양적 관점으로 보면 느낌. 내면, 자율성. 등등의 목표는 실은 인간들이 그 한계성을 넘지 못하는 이런 저런세계가 있다고 믿습니다. .

그냥 순순이 따르기에는 실은 참 조심스런 화두/Proposition/명제입니다..
Plato에 노자/장자/불교적 생각이 진지하게 보태져 향기와 맛을 좀더 깃들였으면 어떨가하는 것은 여전히 기나미의 아쉬운 면(面,Phases)입니다.
이런점에서 서양미술에서는 Jackson Pollock이 피카소보다 한수 위 '노장유불선과 더 가깝지가 않았을가' 하고 기나미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단지 폴록은 피카소 처럼 풍요하지가 않았고 그것이 별로 그렇게 문제가 되지 않았기에 '그냥' 작품속에서만 살았다고 봅니다만,
그는 노장 유불선의 경지를 훨씬 넘은 욕망의 한계를 훌쩍 뛰어넘은 서구의 지식인/예술가중의 한사람이라고 기나미는 말할 수 있습니다.
피카소는 말합니다: <"작가란 맹목적인 장님이다.>
보이는 세계를 그린다기보담 내면의 느낌을 그리는 현실속의 무의미를 털어내고 군더더기를 버리는 행위가 곧 그림을 그리는 행위"라 말했습니다.
: 머리속의 온갖 잡것들을 씻어 버리고 마음속 먼지들을 털어내는 행위가 곧 그림(Act of Painting)이다."라고 말합니다.
어찌하여튼 Pollock 은 세속을 훨씬 비껴서서
삶과 존재속에 내재하는 운율 그자체, 리듬 그자체를 말없이 튕기며 마냥 뿌리며 즐기다가 간 작가인듯합니다,
불행하게도 그는 자동차사고로 일찍 갔지만 아쉬운것은 동양의 절제된 노자의 모습과 초월된 장자적 모습이 그의 작품에 보입니다
그렇기에 피카소와는 달리 담백한 인생을 산 듯합니다 <광기는 있었지만> 전혀욕심이 없는점입니다.

우주적,초연적, 초탈의 경지는 우리후학들이 배워야 할 세계/점입니다.
Lee Klausner의 말에는 그가 Mustard Seed Garden Manual (홍콩판)을 읽었다고 합니다.
폴록이야 말로 가장 큰 세계문화의 두 덩어리를 통섭 하이브리드화 한 케이스라 말할 수 있겠습니다.:
(1)서법적 운율과 에너지의 세계,(2) 골법의 세계도 또한 그는 추구 했습니다. (3) 실험과 경험의 두 세계를 동시에 그는 작품에서 보여 주었습니다.



폴록의 '드립'(Drip,뿌리기, 흘리기)페인팅은 동양의 붓/서예의 경지입니다. 몸/마음/기운/율동이 하나인 경지



아무리 기나미가 그래도 세상사람들의 평가와 관심은 그렇지 않습니다.

서기 2000년이 되던 날 새해 아침에 뉴욕 앙케이트 조사팀이: 뉴요커들에게 질문이 주어졌습니다

" 인류역사가 2000년동안 지난 오늘 이제까지 통털어서 당신생각엔 누가 가장 멋진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까?"
대답은 어느 역대 미국의 대통령도 아니고 철학자도 아니였고 장군도 아니고 교황도 아니였습니다

누굴가요?

대답은 피카소 였습니다
피카소가 단연 인기 캡.

나는 그 이유를 알 것 같기도 하고 모를것 같기도 합니다. 어찌 하여튼 그는 특이한 인생을 살았던 사람/화가입니다






여기 폴록,바스키아, 워홀..몇개의 동영상을 올려놓았습니다.
특이한 부류들인데
정상인 듯하면서 비정상적인 사람들..

. 그런데 미술사의 흐름속에 각자의 위상을 확실하게 인식 시켰던 사람들입니다.
...
이들의 공통점은 Hybridization의 귀재들입니다.
오늘 기나미는 이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BR>


^Q^

l
o
v
i
n
g


y
o
u






미국의 지식인들 중 기나미가 좋아하는 층(구룹)이 있습니다.
디아 화운데이션( Dia Foundation,Beacon,Chelsea, New York)이 그 하나이고
Walker Art Center(Minneapolis, Minnesota) 가 또 다른 하나 입니다.














The Minneapolis Sculpture Garden is one of Minnesota's crown jewels and its centerpiece, the Spoonbridge and Cherry, has become a Minnesota icon.



Frederick R. Weisman Art Museum in Minneapolis, Minnesota. Architect: Frank Gehry.




미국의 미술/미학/비평 잡지중
Art in America, October, New Criterion, 등을 필진으로 구성 된 미국의 평론가 구룹들을 좋아합니다.
이들은 유롭중심의 주도적 미술의 움직임을 뉴욕스쿨의 것으로 꾸준히 대치하려 했습니다.
.아울러 미학 철학 비평의 지평(Horizon)을 Continental에서 뉴욕으로 옮기게 한 견인차 역할을 하고져 하였습니다
원래의 뿌리와 동력의 중심은 <제 개인의 생각인데>
Clement Greenberg, Hilton Kramer,.MIchael Fried. . T.J. Klark, Rosalind Krauss, Kenworth Moffett,Barbara Rose, 등
주로 Princeton, Harvard 를 중심으로 한 지식인 예술인 평론가들인듯 합니다..
Cambridge,Oxford, London University와 활발하게 소통했던 뉴욕,프린스톤,Boston 출신 평론가들은 여러잡지에 글들을 기고 합니다.
NYT(New York Times), MoMA(Museum of Modern Art), 휘트니(Whitney Museum)미술관, 구겐하임,메트로 폴리탄미술관을 근간으로
New Criterion(Hilton Kramer), New Yorker(Harold Rosenberg), October(Rosalind Krauss), Nation(Danto)잡지, Art international(Greenberg),Art Forum(Michael Fried), Art News,등
논단/ 평론,비평적 논쟁점들이(Division) 부각됩니다.




MoMA QNS 의 피카소 마티스전



뉴욕은 백가쟁명의 주장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새로운 미술/건축/무용/음악/필름/연극 /문학작품 운동/파장/성과는 이론적/ 실험/실증적 구체적작품이 전제 되지않으면 않됩니다.
좋은것은 팔리는 까닭에 뉴욕은 그자체가 시장입니다. 돈으로 바꿀 수 있느냐 없느냐 하는 성패의 문제는 예나 지금이나 별차이 없습니다.
돈이 말을 합니다(Money Talks),
경쟁을 하고있기에 가깝고도 먼 이웃들은 전쟁을 치루고 있다고 보면 틀림없습니다.,
화랑들간에 (Due to the Different Historical Immigrant's Backgrounds and their Esthetic Value Criterions)

과거엔 페기구겐하임미술관, MoMA, Rockfeller 재단들이 이 움직임(New Movement)의 메인 동력,'엔진'소스(Generative Power Source,)였다고 생각됩니다.
뉴욕의 비평계는 Clement Greenberg의 지론으로부터 점차 활발하게 유롭적 이론과 관점들과 대조 혹은 조화 견제의 특성을 갖으며 성숙 됩니다
두 전쟁이 끝난후에도 여전히 문화의 전쟁은 CIA 냉전체재 정치세력까지 합세하여 계속 됩니다.
아울러 동양사상이 가세된 New York School의 지식인들(Pollock 외 다수)은 추상표현주의(Adstract Expressionism)의 전성기를 맞게 됩니다
어떻게 같고 다른가 하는 문제는 아래 San Francisco MoMA의 자료를 읽어 보시면서 듀샹의 관점을 검토하시기 바랍니다.
어찌하여튼 듀상,존케이지이래 ,..또한 단토의 관점또한 뉴욕미술의 지각변동 일조를 가한것 같습니다.






뉴욕이 새로운 것을 받아 들이고 만드는 문제(Hybridization)로 모두 고민하고 있을때
전통과 모던이즘의 문제속의 하이브리디티(Hybridity) 의 본질추구문제는
여전히 한국미술의 숙제로 남아 있다고 봅니다.
우리의 토대 속에 각양각색의 하이브리드 문제를 고민했겠지만 이들처럼 깊이 있게 좀 더 강도 있게 추구했으면 좋겠습니다.

허드슨 강가의 숭어들은 뛰질 않았는데 먼 한강의 망둥이들은 먼저 뛰기 시작했던 차이 (?)뿐이였겠습니다.
이 대목에서 관심있는 분들과 추후에 사석에서 이야기 하기로 하겠습니다.
<선샹님! 한강은 민물입니당 망둥이는 바다물고기 이구유~!>.


http://www.sfmoma.org/multimedia/videos/146

,
' Clement Greenberg(대표저서: Art and Culture)는 Harold Rosenberg와 함께 60년도 후반까지 뉴욕 평론계에 많은 영향을 준듯합니다.
콜럼비아대가 보수성이 넘치는 인상을 주는 까닭은 'Nation' 매가진의 편집장이였던 Danto가
그 평론적이론을 통해 Greenberg평론적 사단과 점차 /대조/대립되면서 부터 이겠습니다.
70년도 뉴욕의 평단(Art World)과 미술세계,화랑계는 다원화되기 시작합니다.
추상에서 형상으로의 회귀도 나타납니다

Kenworth Moffett의 지론과 관점은 이야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High & Low Art 의 구별이 없게됩니다...
앤디워홀을 비롯, POP, Funk,Neo Dada, Happenning, 설치, 비디오아트의 등장은
다양( Within Quantitative Order)속에 질적 빈곤(Lack of Qualitative order)을 가져다 준듯한 느낌이 듭니다만







생각들이 바뀌기 시작한 건 좋은데

What a way New York art supposedly to go?
모던이즘의 정통 이슈
"What is Painting?
How do we and can we paint? "
회화적 문제에서
""Why do we paint? 'With whom?'
' Where can we paint?'
and
'To What extend?"'
로 변해갑니다.
뉴욕이 세계문화의 쇼케이스로 되어 가면서 유행성 일회성 일회적 공연도 당당하게 회화의 영역/Norm으로 유입 되어갑니다.
대륙에서 신대륙으로 탈출한 새로운 이단자들 네오슈얼리즘.네오다다,등등으로 채색되어 가면서 본래의 모던이즘의 정통성이 흐려져 갑니다
. ^ㅎ^ 비평의 세계는 바야흐르 비자(Bizzare):요지경이 되어 갑니다.
맨하탄을 둘러싼 허드슨강(Hudson River),이스트리버(East River), 할램 리버(Halem River)의 지역들은
외래문화지향성(?) 하이브리드의 취향성을 갈망하여 전세계에서 모여든 철새들의 문화서식처가 됩니다.
빈공장 창고들이 멋진 화실 까페, 전시장으로 바뀌기 시작합니다.
각종 아트페어,엑스포가 이어집니다.
다행히 뉴욕 평론계의 순수 정통파(?)는 있게 마련입니다.

앞서말한 구룹들 (Greenberg의 후예들)이 Modernism,Neo-Modernism, Post-Modernism 흐름속에서도 굳건히 본래 자리를 지킬 수 있었던 이유는
Hybridization 의 시점에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동양+유롭=중동+인도+남미+아프리카+ 한국전 50-60 월남전 70-80, 중동전 80-90 아프리카분쟁,
반전과 반이데올로기, 베를린 장벽과 소련의 붕괴 90-2000.

다행스런 사실은 < 인터넷의 등장 >입니다.Extroverted/introverted의 균형을 잃지 않으려는 세계지식인들의공통체 의식이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SFMOMA(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 Pop,Duchampian Dada의 Anti-Art, 아방가르드/형식주의자들,
정통 새로운 양면적 관점들을 꾸준히 일구었던 왔습니다.
Dia Foundation 주변의 평론가 (주 Hal Foster 그리고 외 다수)들... 보수성을 꾸준히 이어 가면서도 진보적 측면을 키우며 내려옵니다.
New Left를 지향하는 점, Liberal한 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나는 맑시즘의 신봉자는 아니지만 그의 지론중 일리가 있는 몇가지 부면을 자주 기억합니다

, " 사회가 보수로 가면 예술은 진보로 가고 예술이 보수로 가면 사회는 진보로 간다"

이들(New Leftist)은 보수주의자들(Conservative Right Wing)과는 전혀 다른 진보적(정치,종교,철학)관점을 갖습니다.
서부 Seattle 에서 동부 Princeton Universoty로 옮긴 Hal Foster의 경우
그의 사상적 네비게이션 속에는
동양 사상과 서양 사상을 합하려는 하이브리드적 요소가 있습니다.
이들은 대화/진리/신을 갈망하고 있는 구룹들입니다.
매파가 아닌 비둘기/학같은 평화주의자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October 매거진 의 편집장인 Hal Foster는 Bill Gate와 같은 고등학교를 다닌점도 아주 흥미롭습니다.,
그가 있었던 Seattle 은 원래 일찍 부터 동양문화의 흐름이 있는 곳입니다,
이쪽 동네의 서부는 열려있고 개방적입니다. 테크놀러지 또한 강한 곳입니다.
Boeing 비행기가 만들어 지는 곳이 기도 합니다.
실리콘 Valley와 함께 테크놀로지와 예술/철학이 동부 MIT구룹과 Boston 지역처럼 활발히 교류가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인근의 Berkeley구룹과 함께 많은 Main Stream의 평론가/시인/음악가/구룹들이 배출된 곳이기도 합니다.








Dia Foundation 구룹과 그리고Walker Art Center이외에도 전국에 분산 포진된 학회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관점과 양식 들은 발표됩니다.







보스톤의 하바드구룹, 영국옥스포드, 버클리,켐브리치등의 주류정통 유로센트릭 학파들
New French Thought과 그리고 비엔나 써클의 후계자들과도 이론적인 제휴/교류도 합니다.특히 Wittgenstein의 영향은 출중(出衆,中)합니다.
앞서가는 학문들이 소통되는 Walker Art Center, Dia Foundation, MIT의 토론은 그런점에서 하나도 버릴 것이 없습니다.
오늘은
Marcus Steinweg 가 Marguerite Dura에 관하여 이야기 하는 한시간 해설이 Walker Hill에서 주어집니다.
기나미가 지난 2월 벽제산에 있을때 전후 Berlin의 감각과 생각이 그림 문학 철학과 오늘의 첨단 과학이 어떻게 하이브리드가 되는 가 궁금했었는데
불과 몇달 사이에 수없이 많은 토론들이 있었습니다.
오늘날의 학문의 장(場,Field)이 나날이 넓혀져 가고 있습니다

Hybridization의 시작과 근원은 Hybridity이겠습니다:

Synthesis of Opposites: Deconstruction and Reconstruction :
Convergence into Everything :Philosophy,Art,Science, Astrology, Sociology,....and so forth and so on.

역시 기나미가 좋아하는 Fichte, Schopenhauer, Heideggar,Nietzsche, Wittgenstein,
Russell, Searle, Chompsky로 부터
Bill Gate, Friedman, Christopher Norris.에 이르는 크고 작은 분들의 사상속에는
동양 힌두 모슬램 노,장 유불선의 흐름들을 포용하는 그릇,생각의 틀이 있습니다,
즉 안과 밖에서 보편적 하이브리드를 지속시키려는/지속하는/ 이룰수있는 현실적 공통분모(Platform)와 논리성(Rationality)이 있는 듯합니다.<
이들은 미래지향적으로 진보적,실증적, 실용적, 예술적인 향기(香氣)를 현실과 역사속에 뿜어냅니다.
결과적으로 모순과 혼돈 불확실성들은..
그 반대(Opposite, Balancing,Deconstructing, Ambivalency, Symmetrical Aspects of the Truth)의 측면/모양새/개혁/실험으로 바뀌게 됩니다.
.재확인/재구성(Presentation/Representation,Realization, Reconstruction, Hybridization) 됩니다
MIT구룹이 런던, 베를린의 물리적 이론과 실험적 맥을 같이 하고 있는 이때
서울/샹하이/뉴델리는 어떤 사상적 만남들이 어디서 어떻게 생각들이만날 수 있습니까? 미술양식도 함께 변할 수 있을가요?
아래 동영상들에게서 읽혀지는
French 사상, Vienna Circle,의 새로운 생각과 과학과 예술의 만남 Berlin 학파들에게 여전히 기선을 내주고 있는 듯합니다.
동양학문의 전통이 서양보다 훨씬 오래 되었는데 불구하�
194545
Clement Greenberg dml Duchamp에 관 한언급.관계된 SOMA(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Art ) 자료

http://www.sfmoma.org/multimedia/videos/146

10.07.05 삭제
^Q^
San Francissco Museum 동영상


http://www.sfmoma.org/multimedia/videos/146

10.07.08 삭제
^Q^
http://www.lrb.co.uk/v25/n11/hal-foster/at-diabeacon

10.07.12 삭제
^Q^

October and its related staffs:

http://en.wikipedia.org/wiki/October_(journal)

10.07.12 삭제
^q^
피카소 일생 요튜브

http://www.youtube.com/watch?v=zXLi9QKaPU4&feature=related

10.07.14 삭제
^^^QQ
http://www.csa.com/discoveryguides/art/overview.php

10.07.20 삭제
^q^
http://books.google.com/books?hl=en&lr=&id=qO4zMwjqcgwC&oi=fnd&pg=PP11&dq=contemporary+critical+theorists&ots=9HOqoO1xD4&sig=BAZfbEU-dZiP6DNfgHVbdMlTVXw#v=onepage&q=contemporary%20critical%20theorists&f=false

10.07.20 삭제
^ㅓ^
http://www.artnet.com/magazineus/features/kuspit/kuspit3-6-07.asp

10.07.23 삭제
^U^
Debate between Derrida and John Searle. http://re-ap.blogspot.com/2008/07/searle-on-derrida-and-desconstruction.htmlu

10.07.25 삭제
^Q^
Interview with John Searle: Reason.Com
http://reason.com/archives/2000/02/01/reality-principles-an-intervie/

10.07.25 삭제
^Q^
Eminent philosopher John R. Searle defends free speech, free inquiry, and the Enlightenment.
Steven R. Postrel & Edward Feser from the February 2000 issue

(Page 2 of 6)

Searle: With Derrida, you can hardly misread him, because he's so obscure. Every time you say, "He says so and so," he always says, "You misunderstood me." But if you try to figure out the correct interpretation, then that's not so easy. I once said this to Michel Foucault, who was more hostile to Derrida even than I am, and Foucault said that Derrida practiced the method of obscurantisme terroriste (terrorism of obscurantism). We were speaking French. And I said, "What the hell do you mean by that?" And he said, "He writes so obscurely you can't tell what he's saying, that's the obscurantism part, and then when you criticize him, he can always say, 'You didn't understand me; you're an idiot.' That's the terrorism part." And I like that. So I wrote an article about Derrida. I asked Michel if it was OK if I quoted that passage, and he said yes.

Foucault was often lumped with Derrida. That's very unfair to Foucault. He was a different caliber of thinker altogether.

I think I sort of understand Richard Rorty's view, because I've talked to him more, and he's perfectly clearheaded in conversation. What Rorty would say is that he doesn't really deny that there's an external world. He thinks nobody denies that. What Rorty says is that we never really have objective knowledge of that reality. We ought to adopt a more pragmatic approach and think of what we call "truth" as what's useful to believe. So we shouldn't think of ourselves as answerable to an independently existing reality, though he wouldn't deny that there is such a thing.

The problem that all these guys have is that once you give me that first premise--that there is a reality that exists totally independently of us--then the other steps follow naturally. Step 1, external realism: You've got a real world that exists independently of human beings. And step 2: Words in the language can be used to refer to objects and states of affairs in that external reality. And then step 3: If 1 and 2 are right, then some organization of those words can state objective truth about that reality. Step 4 is we can have knowledge, objective knowledge, of that truth. At some point they have to resist that derivation, because then you've got this objectivity of knowledge and truth on which the Enlightenment vision rests, and that's what they want to reject.

Reason: You are continuing your own Enlightenment program to try to solve what you think are the unsolved problems of that tradition. Could you describe how you ended up involved in this project?

Searle: My primary interest is not in fighting this lunatic fringe. The main thrust of my philosophical work is constructive.

I started off with language: How does language relate to reality? People can say, "You've said something true or false, or relevant, or irrelevant, or intelligent or stupid"--and that's a remarkable fact. In the style of philosophy, we ought to be astounded by what any sane person takes for granted, namely that by flapping this hole in my face and making noises I can give a lecture, or advance a thesis, or convince people, or all the other things you can do with language.

So I wrote my first book about that. I said speaking a language is performing certain kinds of speech acts according to rules, and I laid out the rules by which we make statements, ask questions, give orders, explanations, commands, promises, threats, vows, pledges, and all the rest of it.

My first two books were about that: speech acts. During the writing of those books, I talked about beliefs and desires and intentional actions, and that's like borrowing money from a bank: If you're going to use those notes, you've got to pay that back. You've got to at some point sit down and explain what the hell is a belief, what is an intention, what is a desire.

So I wrote another book, and this was the hardest book I ever wrote, Intentionality. It took me almost 10 years to write that book. I put all that together: What are the foundations of language in the operation of the mind? Because the meaningfulness of language is an extension of the more biologically fundamental characteristics of the mind. "Intentionality" doesn't just mean intending, but it means any way that the mind has of referring to objects and states of affairs in the world. So not just intending is intentionality but believing, desiring, hoping, fearing--all of those are intentional in this philosopher's sense.

Part of the fun of this profession is that if you solve one problem, it gives you three others. One of the problems it opened up was, How does the mind fit into the real world? How is the mind part of reality? That's the traditional mind/body problem.

So I wrote a couple of books about that, and in the course of that work I discovered that there was this new science that I would become a part of, "cognitive science." That was great, because cognitive science was overcoming "behaviorism," which had been the orthodoxy in psychology.

Reason: What do you mean by behaviorism?

Searle: Behaviorism was the idea that when you do a scientific study of the mind, you don't actually try to get inside the brain and figure out what's going on, you just study overt behavior

10.07.28 삭제
Q^
Reason: In your book Mind, Language, and Society, you say you're going to defend the "Enlightenment vision." How would you define this vision, and why does it need defense?

John R. Searle: During the 18th century primarily, but even going back longer in history, there was a movement, largely in Western Europe, that sought to throw off various kinds of superstitions. The parts of this "Enlightenment vision" that I find most impressive are the ideas that the attainment of scientific truth and the advance of human rights and democratic government would lead to enormous possibilities for human progress. And, despite a lot of setbacks, something like that happened.

In the past few decades there has been a movement sometimes described as the "postmodern movement." There's no single word that's really adequate to describe it, but that's one that the people [involved] typically accept. In many respects, they see themselves as challenging the Enlightenment vision that there is an independently existing reality, that we can have a language that refers in some clear and intelligible way to elements of that reality, and that we can obtain objective truth about that reality. They advance the view that what we think of as reality is largely a social construct, or that it's a device designed to oppress the marginalized peoples of the world--the colonial peoples, women, racial minorities. They see the attempt to attain rationality and truth and knowledge as some kind of power play, and what they want instead is what they take to be more liberating--a rejection of the rationalist view.

Reason: One version of "postmodernism" which you discuss is "relativism." There are many varieties of relativism, and it's pretty clear from your book that you take the arguments for these views to be pretty bad.

Searle: I think they're terrible.

Reason: How did you characterize these arguments, and what do you think is wrong with them?

Searle: There are a number of arguments. The one that most affects people today is what I call "perspectivalism." That's the idea that we never have unmediated access to reality, that it's always mediated by our perspectives. We have a certain perspective on the world, we have a certain position in society that we occupy, we have a certain set of interests that we articulate, and it's only in relation to these perspectives that we can have knowledge of reality. So the argument goes, because all knowledge is perspectival there is no such thing as objective knowledge--you can't really know things about the real world or about things as they are in themselves.

Now that's just a bad argument. I grant you the tautology: All knowledge is our knowledge. All knowledge is possessed by human beings who operate in a certain context and from a certain perspective. Those seem to me to be trivial truths. But the conclusion that therefore you can never have objectively valid knowledge of how things really are just doesn't follow. It's a bad argument. And that's typical of a whole lot of these arguments.

Reason: You've debated Richard Rorty and Jacques Derrida. Are they making bad arguments, or are they just being misread?











10.08.01 삭제
.^Q^
http://www.youtube.com/user/CharlieRose

10.08.01 삭제
^Q^
http://www.youtube.com/user/CharlieRose#p/a/u/2/dAIrs30N6Vc

10.08.01 삭제
^Q^
http://www.youtube.com/user/johndenner

10.08.01 삭제
^Q^
http://www.kyunamhan.org/inobbs/bbs_read.php?code=qna&nbd=qna&uid=393&page=7&start=144&thread=304&no=115&field=&key=&mode=&login_mode=&list_count=&dbcal=no

10.08.02 삭제
^Q^
http://www.kyunamhan.org/inobbs/bbs_read.php?code=qna&nbd=qna&uid=541&page=5&start=96&thread=404&no=153&field=&key=&mode=&login_mode=&list_count=&dbcal=no

10.08.02 삭제
^Q^
http://www.videosurf.com/vembed/77008572?width=640&height=388&isAutoPlay=false

10.08.03 삭제
^Q^
http://www.videosurf.com/vembed/106284434?width=640&height=388&isAutoPlay=false

10.08.03 삭제
^Q^
http://www.youtube.com/v/X3MBe54kp80&amp;hl=ko_KR&amp;fs=1"></param><param

10.08.03 삭제
^Q^

하이브리드: 준(峻,埈) +그리드+ 'Passages'+ Structure +Color + Texture + image + Strokes + Value Gradation +Hue Dynamics + 六法원리
http://www.kyunamhan.org/inobbs/bbs_read.php?code=qna&nbd=qna&uid=1567&page=1&start=0&thread=564&no=248&field=&key=&mode=&login_mode=&list_count=&dbcal=no

10.08.04 삭제
^Q^
아래사진은 한 오년 쯤 이야기. 마음의 변화가 생겨 서울로 무작정 날러왔습니다. 관산동과 감골농원을 후배와 지나고 있었습니다, 개울과 골자기가 참 아름다웠습니다. 여기가 어디입니까? 라고 후배한테 물었습니다. '무릉 도원입니다.' 헉 '내가 찾는 몽유여신이 있겠구만!' 됬네 그려.


노자의 관념이 뉴욕스타일 과 만나면 어찌될가 하는 궁금증에 틈만 나면 + 캔버스를 싣고 + 뉴욕으로 부터 날라와 이곳 관산동/감골농원에서 서울을 공부하였습니다., 호시탐탐(?) +,배접,묵(검은 색)에 빠져 산수의 정형을 찾으며 기나미 특유의 천국(?)을 작품속에서 찾고 있었습니다. 한지 특유의 여백이 주는 작품상의
기교적 의미... 한지자체가 갖고 있는 다양한 질감의 민감성과 향기는 실은 썩은 뿌리들을 삶아 공들여 만들어야하는 고집스런 종이 자체의 특성에서 오는듯 합니다만.홍천강에서 다시 시작한 한지작업 그리고 생각 언어..< 글과 그림은 같다고는 하지만 > .. ㅉ. 시작부터 고전하였습니다. 이쪽 생각과 저쪽생각 중국이면 어떻고 미국이면 어떤데.. 젠장 !막히면 합쳐라!. 부셔라 믿져야 본전인데..ㅛㅛ yy. ㅎ .준법연구는 한국동양화가 탐구해야할
여러 방법론적 하이브리드적 이슈를 안고(Embracing)) 있다고 봅니다.
중국인들이 서구미술의 뒷 구멍(사실/영상주의,팝미술,행위미술..)만 쫒느라 정신 못차리고 있는 듯하면서도 중화사상을 지키는 까닭은 그들의 언어와 관념이 노장유불선으로 무장이 됬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동양사상속에 내재하여 있는 하이브리디티(Hybridity)는 중국인이던 일본인이던 먼저 끄집어 내어 정리해 두어야겠습니다.구세대 선배님들이 여전히 건장하게 인사동을 쥐고 들 있지만.. 독일, 불란서,영국쪽에서 교육을 받았거나 해외에서가 아닌 국내에서 전수작업(傳受,修)을 통해 공부하신 분들이 하이브리드이슈를 우리 함께 푼다면 새로운 흐름이 기대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새로운 튀기 가 더 신선한 느낌을 주는 이유는 무었때문일가요? 옛것 도 좋고 새로운 튀기도 좋은데 기나미가 편견을 갖고 있나 봅니다. 젊은층들에게서 더 순수하고 청신한 인상을 받고 있습니다.

ㅎ. 한강과 홍천강을 떠 돌다 돌연변이(?)가 된 기나미 맛이 간 것은 아닌데.. 언젠가는 뉴욕으로 돌아가 서울에서 잉태한 자식들을 해산(解産)해야 될 것 같지만.

이 애기들의 애비(?)가 누구인지 분명히 기록은 해야 되겠지요. 원조가 허드슨 갈매기가 될 지 홍천강 재두루미가 될지 ...누가 되건 So What? 어차피' 튀기(Hybrid)'는' 튀기' 다울 때 예 쁜 것. ^f^





http://www.kyunamhan.org/inobbs/gallery_read5.php?code=g_003&nbd01=g_003&dbcal=no&uid=94&page=3&ver=1.0&start=8&thread=86&no=79&field=&key=&mode=&login_mode=&list_count=
/> /> /> /> />
http://www.kyunamhan.org/inobbs/gallery_read5.php?code=g_003&nbd01=g_003&dbcal=no&uid=93

10.08.05 삭제
점 영상성 실체성
http://www.kyunamhan.org/inobbs/bbs_read4.php?code=s_001&nbd=s_001&uid=2911&page=1&start=0&thread=2765&no=2629&field=&key=&mode=&login_mode=&list_count=&dbcal=no

10.08.21 삭제
하이브리드
어느 미술관에 작품 석점을 냈습니다. 글도 작품과 함꼐 따라 제출해 야 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작품설명을 하는 과정 중에서 '해체주의(Deconstructionism)'라는 말은 좀 상투적인 Derrida의 사상에 좀 식상하여 깊이가 얇다고 생각되었습니다. (Reconstruction) 엄밀하게 말하면 제작품에 알맞는 표현은: Synthesis of Opposites : Deconstruction and Reconstruction입니다. 이 메타포는.나의 1977년 OSU 논문에 주어졌던 화두: 이원일체/원융일체/주객합일인데 ....이는 Hybridity에 관한 것입니다. Blue Hill Center, Artsforum Gallery 전시에, 그리고 동서문화의 상반된요소를 줄기차게 합하려 했던 시점, Miami, Kolon Expo 에 냈던 카다록속에 있는 평문을 아래 Frello 의 글과 비교해 봅니다. 2005년 Danish 로 출판되었던것이 영문으로 나온 듯합니다. 그의 Key Word는 기나미의 것과 거의 같군요.



Essentialism, Hybridism and Cultural Critique 1
Birgitta Frello
Transgression concepts &#8211; such as ‘hybridity’, ‘diaspora’, ‘creolization’, ‘transculturalization’
and ‘syncretism’ &#8211; have to an increasing extent become key concepts in various attempts
at escaping the problems of suppression and exclusion involved in notions of purity &#8211; be it
the purity of race, culture or whatever. The purpose of focusing on concepts of
transgression is usually to try to develop conceptual spaces within which it is possible to
grasp and to study cultural identity without resorting to cultural essentialism. These
attempts open up new possibilities but also new problems &#8211; e.g. they are being criticised
for being elitist and for reproducing the very idea of cultural purity that they are meant to
transcend. 2
In the following, I focus on the analytical perspectives of this agenda, suggesting that we
sharpen our attention towards the complexities of the work of power in transgressions as
well as in constructions of essentialist identities. We need to move beyond the limitations
of both identity politics and the critique of essentialism without loosing sight of the
commitment to social and cultural critique. Focusing on the concept of hybridity, I argue
that we should not only be concerned with asking questions such as ‘What ‘is’ hybridity
and how can the many forms of hybrid experience be given space in a world in which
purity is guarded jealously?’ We should also ask questions such as ‘how are notions of
and distinctions between transgression and purity applied, by whom, to what ends, and
articulated with which other elements?’ Turning notions of transgression into analytical,
rather than descriptive, concepts will open up new fields of study and new possibilities for
critique.
1 A more thorough version of this argument has been published (in Danish) in Frello (2005).
2 Some key references to various dimension of and positions in this discussion are Ang (2001), Anthias (2001), Bhabha
(1994), Brah and Coombes (eds. 2000), Clifford (1997), Friedman (1997 and 1999), Gilroy (1993), Hall (1996),
Hannerz (1992), Nederveen Pieterse (1995 and 2001), Shohat (1992), Werbner and Modood (eds. 1997) and Young
(1995).

10.08.25 삭제
^Q^
^Q^. 지도를 보니깐 아시아의 중심은 한국, 한국의 중심은 서울, 서울 의 중심은 광화문, 광화문의 중심은 경희궁,그리고 덕수궁. 그자리에 '서울'시립미술관이 생겼습니다. 서울시가 제데로 자리메김을 하고 문화에 참 많은 투자를 하는 걸보니 많이 기대됩니다. 서울에서 이제 활짝 한국문화가 세계로 피어날 모양입니다. ^ㅛ^. 추카 추카. 또한 세계연극제인 서울연극올림픽(9월24일-11월 7일)이 곧 시작.경사들이 겹치고 있군요.

10.09.15 삭제
[ 새글(Write) | 답변(Reply) | 수정(Modify) | 삭제(Delet) ] [ 목록(List) ]
[ 총게시물 : 233 | page : 10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No) 제목(Subject) 작성자(Name) 조회(Hit) 파일(Data) 등록일(Date)
233   2016 Quantum Painting: TMS + CFP ^Q^   1273 16/10/05
232   IV. Open Studio (2015) Key words and Image ^Q^   2313 16/07/22
231   Open Studio (2015)III ^Q^   2085 16/09/19
230   Open Studio Pamplet (2015) II 정리중입니다 ^Q^   2051 16/09/19
229   Studio Opening 2015 New Rochelle (2) ^Q^   4641 16/07/22
228   Open Studio 2015 Pamplet (1) 정리중 ^Q^   4274 16/08/04
227   Seoul Lake Palace Studio at Lotte: A Poli ^Q^   4756 16/09/19
226   A Concept of the Revolution :the Limits ^Q^   3509 15/08/23
225   Nano, Real, Astro in between the worlds: B ^Q^   7862 16/11/01
224   Going Back to the Beginning of the Time [1] ^Q^   5304 13/08/25
223   Synesthesia.. I hear what I see in my mind [1] ^Q^   15257 16/08/04
222   A Spring Waltz in Betweens; New Rochelle [7] ^q^^g^   5086 15/08/25
221   New York and Seoul: in Between [3] ^Q^   41447 15/08/25
220   Jang Chung Dong Paintings ^Q^   5562 13/03/12
219   The Brief Sketches of Preview Opening ^Q^   7041 13/02/25
218   Kyu Nam Han talks on Kyu Nam Han's Painti ^Q^   67013 13/02/03
217   Kyu Nam Han's Works On Progress in Seoul ^Q^   6645 14/06/12
216   New Oil Paintings :The Three Metamorphoses ^Q^   7030 13/01/30
215   New Paintings of 'Times Square' in Seou ^Q^   5164 12/11/25
214   The Villages of Northern Bank of Seoul H ^Q^   9713 14/09/15
213   2012 Thanksgiving Day in Seoul, Bongsan Gu ^Q^   6212 12/10/17
212   The Converging series KIAF 2012 [1] ^Q^   6722 12/09/30
211   East West Institutes for the Arts (1) ^Q^   8263 13/09/13
210   East West Institutes for the Arts and Kore ^Q^   9118 12/08/23

1 2 3 4 5 6 ... 다음 6 개 [ 새글(Write) | 처음목록(List) | 목록(List)]  

Copyrightⓒ 2006 by Kyu-nam Ha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