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to Kyu-Nam Han :::::
Views & Issues
        도자기
HOME > Views & Issues > 도자기
+  도자기

작성자
kyunamhan [작성일 : 2011-05-16 03:10:13 ]  
홈페이지
http://kyunamhan.net
제 목
Composition on progress.

Construction on progress:English translation as well.
Paintings are the works on progress.






Photobucket
Duck and Rabbit and Diagrams ; Excerpts from M.F.A Thesis:(1977)
'The Dot, its Illusion and its Configuration', The Ohio State University






Images, structures, circulating energies,...The dot, its configurations and illusions are recently confronting key words to me.









Photobucket



Photobucket

(Fig.1)After a drawing which originally appeared in Die Fliegenden Blatter
and which can, when accurately reproduced, indifferently see as a duck( turned to left) or seen as a rabbit.




[ 주:원래 Fliegenden Blatter에 나타난 이 도면은 정확하게 그렸을 때 하나의 형상이 둘로 해석됩니다:
Excerpts from MFA Thesis," The dot,its configuration and its Illusion" (1977),Ohio State University














SP Hybridization









Orbitals S and P


Equivalent to Grid in micro(極小), X, Y, Z,equivalent to horizontality(枰),
diagnal(斜), (橫) verticality (縱),
macro world(極大) < BR>




(1) 빛과 소리와 에너지들의 그림자들이 한곳으로 모여 적립(積立, 해체 수렴)되는 새로운 세계를 어떤식으로 제시(Theoretical, Visionary)할 것이며 접근해야 하느냐는 형식과 내용문제는, 캔버스 속에서나 실제 라이브무대에서나 똑같이 새로운 화두(화두,話頭, 畵頭)들입니다.
(2) 빛(photon)들이란 빈 공간속에서 '새로운 영감(靈感)을 갖고 있는, 갖게 되는 화두들; 종이 붓작업 즉 운필(運筆, 용필 用筆) 이론을 적용할 '사의(寫意)'를 서구적인 방법과 접목하는 일. '마음'(Mind)을 직접 캔버스의 거울 표면에 비출수 있기 때문입니다.이 형사(形似). 사의(寫意)이론을 현대적으로 어떻게 캔버스위에 적용시키느냐 하는 문제는 화두 중의 화두입니다.'온고지신(溫故知新).신고전적 실용주의 혹은 실험주의의 시대라고 기나미는 생각됩니다. (3) 이들 에너지와 기운(氣運, 氣韻, Circulating Energy, Encircling Spiritual Element) 영(靈,影,影,映,)들은 구체적 물질이어서 여기 저기 Matter와 함께 꼭 동일 공간과 시간상에 떠돌며 다닌다는 사실입니다. 작가의 서법적 행위 즉 붓질 로서 확실하게 화폭위에 던지면/던져지면/던지는 순간 거울 처럼 기운(氣韻, Sheer Energy)들이 생생이 화폭에서 경험됩니다...

In physics, a photon is an elementary particle, the quantum of the electromagnetic interaction and the basic unit of light and all other forms of electromagnetic radiation. It is also the force carrier for the electromagnetic force. The effects of this force are easily observable at both the microscopic and macroscopic level, because the photon has no rest mass; this allows for interactions at long distances.



There was a talk given at Boutique Monaco on the subject of "Hybridization in Betweens."

Betweens means "space between."
It symbolizes the empty space between here (Seoul) and there (New York).

In a way it could also signify the central point, or synthesis of here and there.
This could also be explained as a sort of "Hybrid in the Void" or "Hybrid in the Empty Space."

The word "hybrid" is a very broad term.
It refers to a certain purpose or consequence derived by the convergence two or more factors.

I would like to concentrate on the form in which science and art, Seoul and New York meet and converge.

Consilience is the state in which two different cultures from different places are completely disintegrated
and then form new cross over styles and forms by integrating distinguishing factors.

Expressions such as "converging into opposite direction" or "converging toward" are common tropes in hybridization.






:

I was interested in the proximities of grids in painting:,
line, color, form, etc.
it is a kind of planar relationship, like a membrane.
First, one layer,
then another layer,
and then a third layer;
much like dimensions—
incompatible dimensions of different worlds.
Contradictory, contrasting ambivalent layers and structures.
By combining and overlapping these layers, one can even turn painting itself into a musical state.


Han's early explorations with structure took a variety of forms.
He broke color down into small geometric forms - circles, squares, triangles, hexagons and the like.

Sometimes he filled circles with dots, leading to vivid compositions which seemed almost to vibrate across the canvas.
Some of these paintings were completely abstract.
They were built up of small geometric elements which shimmered from a distance like mosaics.
Neither flat or conventionally illusionistic, they suggested a strangely pulsating space which was simultaneously eastern and western.

In the Asian mode, space is less the container which separates individual objects than it is an all pervasive ether which permeates both substance and void.



One recurring theme in Han's work has been the grid, which acts both as an agent of visual disruption and visual order.
It underlies both abstract and referential paintings.
At times the grid breaks through the image in an aggressive way, clearly structuring the picture plane.
"Manhattan F.D.R" is a triptych which offers the city as a shimmering mosaic of fragmented colors.
In this work the grid structure is very pronounced, and it anchors the otherwise shadowy shapes of massive buildings which line the highway, holding them back from the near abstraction into which they seem on the verge of slipping.
By contrast, the grid is much more subdued in ?7th and Central Park
? Instead we seem to be experiencing the curtain of dark gray which descends on the city at dusk, pierced only by flecks of light from street lights, car lights
and well lit office windows.





Union Square,14th Av.(1999) Acylic on Canvas 30.5" x 40"



In "Union Square and 14th" the opposite effect prevails as a snow like white seems to be literally eating away the outlines of cars, pedestrians and cavernous buildings.
Imagery dissolves to reveal hidden structures beneath.

<


1996.9. BR>
1





'Cutting Across the Grid' — On Kyunam Han's Painting: Blue Hill Art Center
Excerpts from Eleanor Heartney's Introduction:



"...The disparity between classic Asian and Western modes of representation is more than a disparity between different optical experiences.
It also reflects different ways of thinking about reality and different ways of expressing the relationship between
mind and body, nature and human life, the interior and exterior world.
For one reared in Western culture, it seems natural to regard each partner in these pairings as distinct and often irreconcilable entities.
The mechanistic view of the universe articulated so forcefully by Descartes and Newton underlies our notion of science and demands such separations.
In keeping with this world view,
Western art from the Renaissance to the end of the last century
also embodied a longing for hard facts and objective knowledge,
keeping spirit and matter at a distance
as it searched for ever more accurate methods for the transcription of visual experience.


But in the 20th century, a new physics and a new art began to suggest something quite different.
Einstein's theory of relativity blurred long established distinctions between space and time,
while Quantum Mechanics suggested that under certain conditions it is impossible to distinguish between waves and particles.
Such conceptions seem to approach a more Asian view about the blending of opposites.
Similarly, Western art, moving through Impressionism and Cubism to Surrealism and Abstract Expressionism,
has also repudiated the strict division between subject and object which was the basis of Renaissance illusionism.
In the process Western Modernism has opened the way for new ways of thinking about visual reality.

Developments like these suggest that the moment is ripe for a rapprochement between Eastern and Western art.
Such a reconciliation of opposites has been the life long mission of Korean artist Kyu Nam Han...."






Union Square,14th Av.(1999) Acylic on Canvas 30.5" x 40"



In "Union Square and 14th" the opposite effect prevails as a snow like white seems to be literally eating away the outlines of cars, pedestrians and cavernous buildings.
Imagery dissolves to reveal hidden structures beneath.

In "Union Square and 14th" the opposite effect prevails as a snow like white seems to be literally eating away the outlines of cars, pedestrians and cavernous buildings.
Imagery dissolves to reveal hidden structures beneath.

Because Han's primary concern is in the way the eye creates meaning, he is not interested in pictorial accuracy.
His images are pieced together from snapshots of the city which have been cut up and recombined in ways that create pleasing compositions.
He digitally enlarges these photographic sketches in a computer
and then realizes them with a variety of visual devices.
Palette knife, brush strokes, and silkscreen all feature in the current paintings.
And, in the recent works, texture has become increasingly important,
cutting against and across images in ways that bring the paint's material nature to the fore.



Han notes that he likes to think of his compositions as visual analogies
to a string quartet in which individual elements - line, hue, color, or texture -
are allowed to dominate or recede in the interests of the larger effect.
Images hover above or below the surface, present and absent at the same time.
Through such devices, Han manages to express the sense of New York City as an amalgamation of fleeting sights, sounds and ever changing energy.



In this work the grid structure is very pronounced, and it anchors the otherwise shadowy shapes of massive buildings which line the highway, holding them back from the near abstraction into which they seem on the verge of slipping.
By contrast, the grid is much more subdued in ?7th and Central Park
? Instead we seem to be experiencing the curtain of dark gray which descends on the city at dusk, pierced only by flecks of light from street lights, car lights
and well lit office windows.



"...The disparity between classic Asian and Western modes of representation is more than a disparity between different optical experiences.
It also reflects different ways of thinking about reality and different ways of expressing the relationship between
mind and body, nature and human life, the interior and exterior world.
For one reared in Western culture, it seems natural to regard each partner in these pairings as distinct and often irreconcilable entities.
The mechanistic view of the universe articulated so forcefully by Descartes and Newton underlies our notion of science and demands such separations.
In keeping with this world view,
Western art from the Renaissance to the end of the last century
also embodied a longing for hard facts and objective knowledge,
keeping spirit and matter at a distance
as it searched for ever more accurate methods for the transcription of visual experience.


But in the 20th century, a new physics and a new art began to suggest something quite different.
Einstein's theory of relativity blurred long established distinctions between space and time,
while Quantum Mechanics suggested that under certain conditions it is impossible to distinguish between waves and particles.
Such conceptions seem to approach a more Asian view about the blending of opposites.
Similarly, Western art, moving through Impressionism and Cubism to Surrealism and Abstract Expressionism,
has also repudiated the strict division between subject and object which was the basis of Renaissance illusionism.
In the process Western Modernism has opened the way for new ways of thinking about visual reality.

Photobucket
Kyunam Han(2011),'Hybrids in Betweens', 80cm x 100cm, Acrylic on canvas, 2011-04-23, ' New York,New York.







In the process of picture making, the prolonged real painterly issues that have been concerned with me was such issues as 'space' and 'time'; a kind of philosophical issues ;
of 'causality' and 'temporality'; These were the one that has been the main important classicl philosophical issues in the west.
Temporality is a term that I am always experiencing often used in philosophy in talking about the way time is.
The traditional mode of temporality is a linear procession of past, present, future.
Some 20th century philosophers seem to be making various interpretations of temporality in ways other than this linear manner.

Causality is the relationship between an event (the cause) and a second event (the effect), where the second event is understood as a consequence of the first.[1]
As I move from Seoul to New York, It creates the new space and time In betweens. Though the causes and effects are typically related to changes or events,
candidates include objects, processes, properties, variables, facts, and states of affairs;
characterizing the causal relationship can be the subject of much debate.
BR> . Whether it directly relates to my painterly issues or whether relates to the Western audience
the eastern audiencces.
there are basic fundamental vectors existing in my paintings.
Alternating from one place to another coming in and out of the two studioes :
I had produced two complementary incompatible styles of paintings: conventional rag paper and oil and acrylic.
It is due to the resultation from the two different traditions, educational standards and viewers tastes and choices,;
the life that I have to move around from one place to another is key factor driving me lead to be in such dilemma lyrics. and as well..

Nevertheless when I am secluded the styles used to be based on the brush caligraphic tradition:
landscape painting and the otherone in New York depends on conventional Western paintings.
Now I think my paintings are aheading towards the hybridization mode.
As my perceptual, conceptual mood and spirits are shifting and travels from one place to another unbearable changes are occurring from the minds and expectations of the people surrounding me..
Some times personal level some times unpredictables and even halluciations in the real life occured creating many difficult moment of disorders in the orderly manner.
















in the different levels of tastes in the different circumstances
and in the styles and painterly subjects what not equally in the mode of contradictions and absurdity...

Nevertheless, there are always good friends and neighbors with good luck.

At the present moment the issues are :

(1) What to paint?
(2) how to paint?
(3) when
(4) where?
(5) why?
(6) how to distrbute?
plastic

'에너지와 Matter의 상관관계'
I am learning a lot from such fields of: physics, philosophy, theaters.it deals of same subjects and laguages relating directly to my painting

:(1) What could be the issue in my painting that could be the matter and
(2)how it creates rhythmic energies and encircles in relation to colors, textures, lines, passages etc.
(3) especially in relation to empty space.
(4) its surrounding figures and voids in the vector structures of the elements.

'기운 생동, 골법용필'의 문제.
'실과 허'(Figure Ground) (Figure Void)

The comparative eastern and western study to me comes in the results of making hybrids paintings
in the process of application and adaptations of the painterly issues focusing on the fundamental issues:
the brush,
ink,
color,
canvas,
paper.:
the classic means and ends which has been long time of the fundamental subjects regardeless of the west and eastern tradition.

붓을 들고 있던 아니던,
강호동의 프로그램을 보던, 신해철의 Tv N 드라마를 보던
점검되어 지는 화두(畵頭)입니다.

Worm과 바이러스 처럼 이 '기분(氣分)의 문제'는 잘 정돈이 안되는 일면(一面)이기도 합니다. 삶과 예술의 성패가 달려 있기 때문이겠죠.
어찌하여튼 일단 좋아야 하니깐요. 조심스럽게 명상적 자세로 잘 다스리기만 하면 무료함을 잊게하고 안정 시키게하는 기분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겠습니다.

On such an issues 색, 생각, 리듬, 에너지, 빛, 그림자, 이메지, 영감,언어, 조형상의 Velocity, Rhythm... Variation, harmony.등등...
이들을 잘 예술적으로 통제,통어(統禦,統制)해야 됩니다.
작가 나름데로의 새로운 /컨셉/방법/ 조형언어들도 갖추어져야 하겠습니다.
그림마다 달리 요구되는 Grid...Passages, 여러 새로운 언어들... Complicate한 복합적 Vector들의문제:

'에너지와 Matter의 상관관계'
'기운 생동, 골법용필'의 문제.
'실과 허'(Figure Ground) (Figure Void)


미술분야 이나 물리 철학분야에 있어서 공간과 시간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 가? 라는 점에서 동서양이 서로 같은 공통 문제의식(?)을 갖고 있습니다.
제각기 다른 이론 언어와 방법으로 같은 내용( Being, Matter, Worlds)들을 서로 다른 기호와 표상으로 증명/ 표현/이야기하고 있는 점은 흥미롭습니다.
'그림 그리기 방식 원리' 가 있다면 어떤것 일가를 생각 하게 됩니다,





Interestingly enough contemporary physicists seem to have similar subject matter as global artist confronting engaging with in the subjects:
(2)what is energy? what is the rhythmic movement in light and matter?.
(3) What is the void(ground)?
(4) What is the nothingness in conceptul level and how it operates in the actuality of the properties of the physicality of the canvas ?





Electricity and Matter Part 2 - Electricity as a Fluid




Photobucket
2011-04-13, Work on Progress, Secret Garden.











Photobucket
2011-04-13, Work on Progress




2011-04-23 Work on Progress
2011-04-23 Work On Progress,



Photobucket
2011-04-10, Work on Progress,










불신충만어법계(佛身充滿於法界)
보현일체중생전 (普現一切衆生前)
원각산중생일수(圓覺山中生一樹)
개화천지미분전(開花天地未分前)
비청비백역비묵(非靑非白亦非墨)
부재춘풍부재천(不在春風不在天)

우주의 법계에 불신(佛身) ,우주의 질서, 법, 부처, 예수같은
이 우주를 창조한 창조자의 떠도는
숨은 마음, 뜻(Mind and Body, Causality, Order & Underlying Intention, Images and the Words of the Creator)은
온누리에 가득차 있네.
천지 창조 이전에 한 꽃이 피었다네
현상과 법계의 진리가 중생들 앞에 두루나타나 있거늘
원각산(圓覺山) 속에 나무 한구루가 있네

그꽃은 푸르지도 않고 희지도 않고 또한 검지도 않네
[<봄 바람에도 없었으니 하늘에도 없었노라>]봄 바람도 하늘도 간여 할 수 없었다네.

재악산 (宰嶽山) 운암사(雲巖寺) 안양문((安養門) 석문의범의 글입니다..이 주련(柱聯)은 천지개벽 이전 빅뱅의 순간 그리고 그후의 현상계 법계를 이야기 한 듯합니다.


그중 몇 자를 발췌 내가 좋아하는 설중매(雪中梅)의 화제로 써 보았습니다.



Photobucket
이젠 안방(?) 까지 들어와 붓질을 합니다. 내 방법데로 멋데로. 기분이 가는 데로.종횡무진(縱橫無盡)





Photobucket
율구머리를 자르고 기나미와 독대(獨對), 율구가 독대를 하는 것인지 기나미가 독대를 하는 것인지. ^q^


Photobucket
붓의 힘은 쬐끔 남아 있긴 한 데 왜 이리 기나미의 마음이 흔들리고 있는가? 몽유여신이여 부디 우리들의 마음을 지켜 주옵소서....


Photobucket
유진이가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Photobucket
2011-04-15, Work on Progress,Kyunam han(2011),뉴욕






Photobucket
2011-04-15, Work on Progress,Kyunam Han(2011),'뉴욕'









Photobucket
2011-04-15, Work on Progress,Kyunam Han(2011),..






Photobucket
Work on progress,Kyunamhan(2011), 'Seoul





Photobucket
Work on Progress,Kyunamhan(2011), Seoul,




필치 (筆致), 필세(筆勢)는 작가의 성품입니다. 이에 따라 각각의 미술은 달라집니다.
타고난 목소리에 따라 가수의 성향이 다르듯,
붓의 사용법 즉 용필(用筆)의 운용(運用)에 따라 그림의 맛과 형식은 달라집니다.
이러한 이유때문에 붓은 모든 그림의 시작이며 전체이다 라고 나는 생각 합니다.
예민하면서 다양한 선을 표현할 수 있는 까닭에
한국 중국 일본에서 일찍부터 서예를 중요한 미술의 필 수 과목으로 다루어 왔습니다.
한자문화권의 영향을 받고 있으면서 한글이란 훌륭한 소리문자를 갖고 있는 우리들로서는,
특히 그림을 그리거나 가르치는 경우 서화동원(書畵同原)특히 서예의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듯 합니다.
컴퓨터의 등장으로 붓의 인기는 점점 더 줄어드는 듯 합니다. 먹을 갈고 물을 붓고 종이를 뜨고... ㅜ.ㅠ. 이 바쁜 세상에. 웬뇰이냐 하시는 분이 있겠지만..ㅋ.
아무리 생각해도 붓은 근본입니다.
서양의 모네 피카소나 폴록 칸딘스키..등 여러 거장들이 흠모를 했던 세계입니다.
이 붓을 다루는 서예이론중 특히 용필(用筆), 서법(書法)의 이론은 개인적으로 진지하게 공부를 하고 싶은 분야입니다.
뉴욕이 아닌 서울은 이런 점에서 화가들의 천국이라 하겠습니다.



이즈음 한국의 마을을 그리고 있습니다.
붓과 마음이 과거와 현재를 오갑니다.서울과 뉴욕,
한 밤중엔 컴퓨터속에서 저 하늘나라.. 옛날 우주의 별나라를 피터팬처럼 비행합니다...
BBC CNN TV 세계각국의 소리 빛 그림자들과 사귀고 (?) 있습니다.

엄청난 이미지들.. 사건들을 보기도 합니다.


뉴욕 40년 인생을 멀리 떠나 건대앞 골방에서 꼭 그림을 그려야만 되는 이유는 서울이 좋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뉴욕이 그립기 때문입니다.
뉴욕에 가면 뉴욕이 좋습니다.
그리고 서울이 그립습니다.
철새들의 주기적 방황 벽이라 할가?요 ㅛㅛ?

하지만 진짜 이유는 서울이 동(Western Culture)과 서( Western Culture)가 함께 있다고 하는 점입니다.
서울이란 지리적으로나 문화적으로, 동북 아시아 문화권의 허브(Center, 중심, Hub)가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뉴욕 인도, 중국, 중동, 북유롭으로 가는 Global Cultural Hybridity Movement 의 중요한 교차점이 이미 되어 가고 있습니다만.
.그런데 미술이 정말 그런가요?, ...
새로운 Hybridity 의 산실(産室)이 서울 이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만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신경을 써 본들..무슨 효과가 있나요?.
<샘! 이즘 세상 지구에 특정한 번지수( Hub)를 구지 둘 필요가 있나요?
맞아
동서를 불문하고 예술은 돈을 쫒아 그 문화의 중심이 옮겨왔어요..
그런데 홍등가. 시장판. 투자판의 췹(?)이 되고 싶지 않은 것입니다.
<썬쌍넴! 작품이 잘 팔려 쩐쩐 천천 억억! 해보시면 그런소리 못하시겠지유~!>
맞아 가난한 자.. 기나미의 푸념일 것이지만.
나는 가난하다고 생각해 본적이 한 순간 도 없네그려. 어렸을 때 부터 돈을 세어 본 적이 없어!.
주고 받으면 되.
서울에 돈을 뫃으게 하는 일은 경제인들 정치인들의 몫일 것입니다.
작가들은 그냥 어디서든 지 짱!하는 작품만 만들면 된다오!.
좋은 작품만 낳으면 되겠지요!
뉴욕에서는 뉴욕다운 애기를 낳아야겠지
유전인자가 다른 애비(?)일 수도 있습니당.
좋은 문화의 유전인자를 잘 취사선택 해야 하는 데...그냥 분만 하는 겁니다.
에휴! 복잡해지네 이럴땐 여성성으로 전환 되는 셈?.
^q^





Photobucket



진부하게도 뉴욕과 서울 그리고 여러곳에서 벌어지는 밖의 잡다한 세계(External World, Street Scene)를 여전히 그리고 있는데..
그동안 소홀이 하였던 한국의 풍경, 정경들을 무덤에 가기전에 많이 그려두고 싶습니다.
말하자면 실컷 밖에서 놀다가 밀린 숙제를 집에 돌아와서 뒤늦게 정리 하고 있는 셈이겠습니다.
:-)...ㅋㅋ. 문제는 어떻게 그리느냐 하는 문제 입니다. 유행이나 다른작가가 했던 작품형식을 뒷북 치는 것이 아니라.
내 고유의 방법을 지속시키는 방법을 찾는 일입니다. 뉴욕의 자동차 건물을 그리는 식(式, style)과는 다른 방법이 없을까 하는 하는 것이 이즈음 느끼는 화두(畵頭) 인데.
^ㅎ^
내가 살던 동네 서울의 고궁 비원, 삼청동, 가회동. 원서동 제동 계동 효자동 궁정동 ..옛날 걸어다니던 과거 현재의 곳/것 그리고 '지금 내가 느끼고 보고 있는 밖의 저것들/ 마음 들이겠지요.
그리고 내 마음이 지향하는 오상(五床)들:

아크릴 유화가 아닌 종이나 붓 묵 채색으로
(1)서구적 양식/방식을 깨자는 것
(2)반대로 아크릴 캔버스의 질료/재료로 동양식 방식을 깨자'는 것입니다.

<샘! 욕심도 많으세유~?>
피아노와 바이올린으로 우리의 가야금 산조를 연주 할 수 있나요?
어떻게 창ㅂ법 소리로 오페라의 아리아를 부를 수 있나요?>
가능한가유?~

죽 도 안되고 밥도 안되면 어떻게 되나유~?
짬뽕이던지 잡탕이던지 [ 안되면 개밥(!).]
<에 휴! 썬쌍님! 평생을 투자 한 다음 겨우 개밥이라 규우~? >

진국(?)이 될수도 있어. 새로운 맛...멋. 향기.. 항상 전해지는 퓨젼. 하이브리드.

The Synthesis of Opposites: Deconstruction & Reconstruction
항상 예술은 그 쪽으로 가고 있는 겁니다

새로운 것은 기존(旣存,Pre-existing)의 것 부터 시작하니깐..부정을 하던 이어가면서 꾸며내던..




Kyu Nam Han(2002) "Broadway", Acrylic on Canvas,80cm X 100cm







그랴! 환쟁이의 삶은 엄청난 도박인게야!
밑천이 없으면 털고 일어나야 되겠지.
예술은 사기가 아니야!
폼 도 아니고!.
사치도 아니야
짜고 치는 고스톱은 되어선 더욱 안되겠지?
장사꾼이여서도 안되 그냥 하세요!





Kyu Nam Han(2002),"Jackson Avenue", Acrylic on Canvas, 48 inch x100 inch




어쩌면 돈키호테가 몸으로 풍차를 도전하는 우매한 방식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y^


^ㅛ^


^ㅋ^
옛 고궁(古宮)을 다시 그립니다.
죽이 되던 밥이 되던 ..
일단 새로운 악기와 노래/양식/창법을 만들어 버리면 밎져야 본전은 될 것 아니겠어? .
그리는 작업이란 마음이 오간 여러 흔적(想,狀,常,狀,相,像)을 그리는 행위입니다.
이러한 床들을 그리고 쓰기엔 동양의 붓과 종이가 참 좋습니다..이즈음엔 오래전부터 해오던 화두중에 하나인 파묵의 세계를 탐험해 보겠습니다.
우선 근원적인 이슈부터 더듬어 가야 할 것입니다.
농담의 세계이던 색의 세계이던 파묵(破 默, 墨)이란 깬다는 것입니다.
깨려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겠지요.
지금 있는 것으로는 만족 할 수 없기 때문이거나 습득할 수 없는 무능력 때문이겠지만
이 불만스런 마음과 전통을 깨겠다는 교만한 행위의 사이엔 이쪽(동양) 저쪽(서양)을 동시에 취할 수 없는 무한한 거리/ 사이 (In Betweens)가 있습니다.
그것은 침묵 과 허(虛)의 세계이기도 하며 서구인들이 잘 이해 할 수 없는 空, 무無,(Nothingness, Emptiness)의 세계 이기도 하겠습니다.
종교, 정치, 예술 미학 철학 의 세계에 서로 수용하지 않는 다는 것은 모순의 상태 이기도 합니다만...미술에서도 이벽은 여전히 존재 합니다.
깬 다는 것은 기존의 작품세계에 없었던 세계를 새롭게 만드는 일 즉 예술세계로 구체화(Hybridization)한다는 말입니다.
어찌하여튼
침묵을 깬 다음엔 상당한 액션(Action, 움직임 動作, 波格)이 일어나야 합니다.
냉소와 무관심 관객의 침묵도 따를것입니다.
저지른 다음에 생기는 파상(波翔,破常, 播狀,坡像)들을 나는 아주 좋아합니다.
미술에 있어서 화의, 상사, 현상, 구조, 이메지,존재.는 빛,그림자. 에너지,영상 등 상호 원융일체의 관계에 있다고 봅니다.
쉽게 이야기하면 물리이론은 현대 미술이 가야할 길을 지시하고 있으며 예술/창작/현상/이론은 바탕에 있어서 수단과 방법이 물리가 지향하는 궁극적 목표와 같다고 봅니다.


Lecture 1 | Modern Physics: Quantum Mechanics (Stanford)





새로운 현상학(발견/실험/실증)에 대한 논리적 규준은 시대에 따라 변하게끔 되어 있습니다.
상호 주고 받는 영향의 파장효과는 아주 긍정적인 것입니다.
"작가는 행동/창조 하며 과학은 증명한다( Artists act and scientist proves)는 말레비치(Kazimir Malevich)의 말 이 떠오릅니다.
'What it is? ' ' What is the way to go?' ' 'How' and 'When? and What to paint' 여전히 문제입니다.
캔버스 위에서 붓, 색, 생각, 관행,신 조형언어(新 造形言語)의 창조는 여전히 미술이 찾아야 할 길(道, Way)입니다




Lecture 1 | Modern Physics: Quantum Mechanics (Stanford)
Leonard Susskind's course concentrating on Quantum





무료하던 차에 함허(涵虛)님의 일주문 (一柱門)의 좋은 주련(柱聯)이 있기에 한자 한번 읊어 보았습니다.
^ㅎ^




묵향(墨香, Black Ink for brush painting and caligraphy)을 나는 참 좋아합니다.
솔잎,소나무 잎을 태워 연기를 만듭니다. 이 그을림 연기 가루를 뫃아 풀에 굳혀 만든것이 먹입니다. 이 굳은 먹을 다시 벼루(돌 받침)에 녹입니다. 사탕을 녹이 듯 조심스럽게 녹입니다.
그렇게 한다음 하루를 새워 두면 젤리처럼 끈적 근적 먹풀이 됩니다.
참오랜만에 먹을 갈아봅니다.
Tenafly,New Jersey, Trenton, Fort Lee,감골농원, 화정, 잠실, LIC, New York. 마음이 어두워질 때 나는 붓을 드는 경향이 있습니다. 종이 한지 위에 보드라운 털 민ㄴ감한 붓(筆, Bamboo Brush)으로 조심스럽게 그림과 글씨를 씁니다.

이 탄소덩어리 검은 먹은 변하지 않는 고집이 있습니다. 모든 빛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 여러색들을 함축하고 있어 노자는 색의 황제라 부르기도 했습니다.
동양의 한문권 학자들은 노자노덕경을 꽤 오래 믿어왔기에 우리나라의 조상님들도 그랬던 것 같습니다.
맹목적으로 묵(검은 먹색, Black Color, 墨,Value Sequence)이 그림에선 주(主, Major Sequence)가 되어야 된다고 믿었습니다. 한국미술은 묵을 너무 숭상했기에 너무나 관념적으로 향했던것 같습니다.
이는 그림을 오래 그려본 기나미가 보면 아주 잘못된 것입니다.
서양사람들은 묵을 강조할 땐 특별한 이유가 있을 때였습니다. 묵이 색의 황제라고 그렇게만 믿지는 않습니다.
기나미가 보기엔 그냥 검은 색일 뿐입니다.Value Sequence 는 단지 무지개 색이 아닐 뿐입니다.
원초적 시작/창생 과 소멸/죽음이 깃든 침묵의 색이라 하겠습니다만
어찌하여튼 이색은 우리들로 하여급 생각하게 만드는 특이한 어둠(?. , 黑, Sense of Darkness, 虛, 그림자, 침묵)이 있습니다.

여기서 잠간 옛날 이야기를 하나 해야겠습니다. 2002 년인가?...
2005년-2006년 부터 이야기하는 것이 좋겠지요. 뉴욕을 비우는 시간이 점점 많아졌습니다.

먼 옛날 관산동 일산 장월 고골마을로 김삿갓 처럼 떠돌았습니다. 고골 감골농원 겨울 홍천 2년간 있었을 당시 이메지를 찾았습니다.
내 핏속에 흐르는 문기(文氣)를 확인 할 수 있는 좋은 계기였습니다. 몽마르트 화실 이곳은 나의 은둔처였습니다..
이때는 붓과 묵을 다루었는데.. 무진이는 하늘로 올라갔고. 헤라(헤어진 무진의 엄마)의 기나미에 대한 사랑과 열정은 극에 넘쳤을 때입니다.
나는 홍천, 장월, 감골농원을 돌고 돌았습니다. 지금생각하니 변 방에서 우짖는 새가 되었었지요.
붓과 그림, 캔버스, 사랑스런 많은 친구들. ㅁㅁㅁ말은 하늘 공기, 홍천강, 감골농원.
그중엔 많은 스님, 목사님들도 있었습니다.
하늘 과 땅을 생각 했습니다.
천국과 지옥은 내앞에 동시에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선샹님! 이제 그만 썰 푸시구>
<한 번 붓으로 확! 그어 버리세요!>
< 쫙! 돌리세요~>
<찍? >
<아니 아니 그냥 휙!>
< 허!...ㄱ? , 허..ㄹ?>
이보시게 확실하게 이야기 해!
< 짱! 이란 표현이 더 좋지 않겠어?>
에고! 숨을 깊히 들이키고
^X^

저 끝으로 간다.
아름다운 매화
그 녀 몽유 여신(夢遊女神)을 생각 하세유~
맞아! 그녀를 위해서라면 향을 팔 수도 있네
사랑 하니깐..


기나미의 매화를 그려 드립니다. 그리고 한 수 재악산 운암사의 주련(柱聯)입니다.
매화 그림의 화재(畵題)로 잘 어울릴것 같습니다.

^X^


^X^


원각산중생일수(圓覺山中生一樹)
개화천지미분전(開花天地未分前)
비청비백역비묵(非靑非白亦非墨)
부재춘풍부재천(不在春風不在天)

원각산(圓覺山) 속에 나무 한구루가 있네
천지 창조 이전에 꽃이 피었다네
그꽃은 푸르지도 않고 희지도 않고 검지도 않으며
봄 바람도 하늘도 간여 할 수 없다네




파묵(破墨,默), 일필휘지(一筆揮之)
실허일체(實虛一體).일생일(一生一) 일생이(一生二), 삼생만물(三生萬物).
일즉다(一卽多) 다즉일(多卽一),
원융일체(圓融一體),




붓을 들어 묵을 파 합니다. 한획으로 긋습니다.
먹과 종이는 순간의 시간속에 빈 공간에서 만나며 부서집니다.
해체 됩니다. 이것은 우주의 빅뱅과 같은 순간이기도 합니다.
무수히 작은 우주가 흩어져 분산됩니다. 미세한 에너지(필력,筆力, Encircling Rhythmic energy)들이 붓끝으로 전달이 됩니다.
개개의 소우주(小宇宙)는 하나의 움직임속에 함께 합니다..
내 마음 은 블랙홀이 됩니다. 시작은 끝이요 끝은 시작입니다.
이 작은 순간에 우주의 마음이 내 마음( 빈 공간)에 새겨 집니다. 이 작은 공간은 나의 마음입니다.
시작이며 끝입니다.이 마음을 나는 다시 읽고 있습니다.
여기 내 마음이 쓰여져 있습니다.

우주와 마음과의 연결 고리는 '시간과 공간' 입니다. 인간들은 그 사실은 확인하고 함께 증명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인간들은 그것을 부단히 표현하기도 합니다. 구체적으로 예술의 방편으로 다룹니다.
과학과 아주 긴밀한 인식과 사실을 주고 받습니다.
연극 ㅁㅁ미술 우리들의 삶의 근저(根底)에도 이런 원리가 작용합니다.
그 중의 하나는 다음과 같은 것입니다.

千劫而不古

亘萬歲而長今:


천겁(千劫)을 지난 과거라 하더라도 현재의 내 마음속에 있고
만세를 뻗쳐올 시간이라 할지라도 오늘 내 마음속 현재에 이어져 있노라..

Cyclic Universe: The Big Bang was not the beginning of time
because the universe undergoes endless cycles of evolution in infinite space and time. ...


지이산 연곡사(燕谷寺)의 함허(涵虛)스님의 글속엔.
힌두.모슬렘,Vega. Indian, Budda 의 관점이 있습니다. 수평 수직. 내 그림속 Grid. Passage,소리 없는 절규, 침묵의 에너지라고 할가?
해인사(海印寺)에도 또같은 일주문이 있읍니다..
현대 물리의 '시간성'과 '공간성'은 종교와 예술 어디에도 통하고 있습니다.)




천겁
빅뱅 /개벽/ 태초/ 창세기 이래 지금까지 내려온 과거의 무수한 시간
. ㅎ. 몽유여신(夢遊女神)이시여. 이들을 어찌하라구?


천겁(千劫)이란 긴시간.가로세로 높이가 40리가 되는 바위위에 100년마다 한번씩 하늘에 선녀가 내려와서 춤을 출때,
그 선녀의 옷자락으로 바위가 모두 달아 없어지는 데 소요되는 기간보다 더 긴 시간.무한시간개념. 영어로 풀이하면
이 쪽 저쪽 우주의 갤럭시를 오가는 무한한 시간들의 개념.이쪽 저쪽 무한 Membrane을 오가는 시간.


천겁(千劫)은 매화의 한 잎속에 있노라!

the Infinite
Cyclic Continuum
in Time and Space
It exists in the present. and in the linear orbitals criss crossing in our mind.

linking all the past and futures in one with no beginning and end .



천겁(千劫)을 매화에 실어 봅니다.
매화는 기나미/한규남/Kyu Nam Han의 마음이기도 합니다..천겁(千劫)이 내 마음속에 함께 한다는 뜻. ..
태초의 지난 시간이 아무리 억겁이 넘치는 시간의 두께로 존재 한다 한들 ..
미래의 시간이 무한하게 내 앞에 전개 된다 한들
이 모든 것은 지금의 내마음 속에 존재하고 있을 뿐.
이 순간을 느끼지 못하면
영원(永遠)인들 무한(無限)인들 무슨 의미가 있으리오?.
죽음인들 삶인 들 여기(現在) 내 마음 속에 있는 것



이야기가 재미 없는 쪽으로 가고 있네..

<샘! 멋진 예쁜 여성의 곡선미가 더 조타 구 하셔 짠 우 유? >
<뭐라구? 우유 맛이 짜다구?

<그건 어찌실려구 유?>
이 여인들과 내가 어떤 상관이 있을 가?
지나가는 바람보다도 못한 존재들...
함께 지루하고 무료한 생각을 할 겨를이 없이 시점(時. 詩, 視)들은 여전히 총알 처럼 보내고 있습니다.

시간들아!
니그들은 어디로 가고 있니?



사랑하는 님들의 마음속에서 뱅뱅 돌고 있씨유~> <뭐라구? 우유 맛이 시다구?


<샘! 무료 하시면 예쁜 여인의 곡선이나 더듬으세요!>
<맞아! 가장 확실한 현실 속 생생한 '깨달음'이란 그런 것 아니겠어?>
<붓질, 그리고 S 질.사랑 하는 그대와의 'Z ㅅ S' 질 아니겠어?>
<샘! 예술 철학 종교도 좋은데 기나미는 소리내지 않고 조용히 더듬고 긋고 깨는 걸 좋아합니당. 좋아 하십시당. .. 그냥 살자구 유~.
이 세상은 하늘이 다 알아서 지켜주고 보고 있는 법.

기나미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

사랑을 그렇게 나누며 살 것입니다.

<샘!기본도 갖추지 않은 사람들은 만나지 마세유~>...



Photobucket
2011,04-15


Photobucket



Photobucket
jawon


Photobucket
KyuNam Han(2011),'千劫而不古
亘萬歲而長今' Ink on Korean Rag paper.
One Stroke Brush Lines Deconstructed (破墨)in the Infinite Cyclic Continuum Movement
in Time and Space'

'千劫而不古
亘萬歲而長今', Unmounted
65cm X 65cm ,

파묵(破墨,默), 일필휘지(一筆揮之) 실허일체(實虛一體).일생일(一生一) 일생이(一生二), 삼생만물(三生萬物). 일즉다(一卽多) 다즉일(多卽一), 원융일체(圓融一體),
















2011-04-10
At Ja YangDong

Photobucket

건대 재학중. 현재 2명의 어씨스턴트중 한명, 그외 3 분의 파출부 아주머니의 열성적인 도움으로
이곳은 이제부터 생명들이 잉태되고 있습니다만..


Photobucket



오늘 2011-04-22, 전화 속 미국 친구의 충고..
골방에만 처 밖혀 있지 말고 뉴욕에 당장 날러 오시라~!는 말씀
"이 멍 청아!"
'뉴욕은 세계의 중심이야!'
변방에서 우짖는 새가 되지 말고.. [그대가 그리고 있는 지금 그림은 된장 냄새가 너무 나네.. ] 너무 토속적 냄새(Local 성격)가 풍겨.....< 야! 40년 살다가 흐지부지 될려고 서울 에 갔냐? 이것아!>"
작가라면 뉴욕에 있어야 되겠지!.
이제 자네 X Wife문제도 끝났으니 정신 차려라!...
헉! 머리 좀 식히려 온것 뿐인 데...된장 냄새가 뭐 어쩐데요?.
<너무 갯가에 만 굴러 다녔잖아?>
뉴욕은 솔직히 말해서 장사꾼 분위기에 질렸습니다.
<이봐 서울은 더 하잖아 ?>[아니 좋은 사람들을 만 날 틈이 없네요]
자네는 서태지가 아니야
나는 나의 향을 팔고 싶지 않거들랑요.
그냥 품어내는 것 좋아 하거든요.
[품어 낼려들랑 뉴욕 이곳에서 보여 주어라].

작가라면 분위기가 문제가 되어선 아니 되겠지 만 서울은 관객이 하나도 없잖아?
2003년 이후 전시 기록이 하나도 없더군.
꼭 전시를 해야만 되나요?
Kyu Nam Han 구굴 기록은 옥션으로만 돌았더군.
.서울 에서 축지법을 쓴 셈.
FeDEX 두었다 뭘하죠? 인터넷은 또 어떻구요?
재미 있는 세상 이쪽 저쪽 여기 저기
내공을 쌓으랴
.. 고추 장 된장 담그는 법을 배우랴
여기저기 다녔습니당..
치즈 향 도 좋고 된장 향 도 좋고 다 좋은 데
뭐가 그리 문제가 되는 지 모르겠습니당
ㅎ~~ .
서울에 살고 나면 서울 냄새가 나는 것은 당연잖우요? .
묵향을 풍기는 철새야! <지금 시대가 언젠데 묵향 냄새를 풍기시나?
꼭 둘 중 하나를 버려야 하나 요?
확실한 퓨젼 메뉴를 내놓던가?
자네 수상하군
그대 서태지 처럼 숨겨논 여자가 있나?
예 저 하늘 구름 뒤에서 날고 있죠.
갈매기가 아니고 재두루미였으면 좋겠는 데. 까마귀 같기도 하구.. 헉!.

한강변과 허드슨 강을 날아 다니는 재 두루미.. Crane Street.학(鶴)동에 둥지가 있었는 데.....
[기나미! 조만간 한군데로 정리를 하시게.. 뉴욕이 서울보다 자네에겐 더 면역이 되어 있다는 점을 인정하시게]....



Photobucket


Photobucket






Kyu Nam Han(2002), "7 Train" Acrylic on Canvas, 40inch x 96inch





<샘! 허공에서 오 가다가 곧장 하늘로 올라 가실려구요?>
천만에. 그냥 아무 갯가에 자유롭게 내려 앉을 수 도 있어. 강한 Reverse Engine이 살아 있잖아.

젠장! 사랑을 하는 데도.. 쩐이 필요하나?
나는 여짓것 돈을 세어보지 않고 스님처럼 살았는 데.
주위 사람들에게 있으면 주고 없으면 신세를 졌지만 젠장!
이젠 정말 쩐($)을 생각할때가 됬구나.. ^q^.
돈에 너무들 민감하구만.
이곳엔 내려 앉을 수가 없는 곳
재미가 없어. 짝(애인)이 없잖아.
기다린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찾을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어디 눈먼 아라비안 나이트 공주 없겠어? ^ㅛ^
중동으로 가?

ㅅ썬샹님!
그냥 머리 굴리지 마시구 여짓것 사시뎐 방식으로 그냥 사세유~!
널널한 시간에 그림 답답하시면 강의를 들으시고, 졸리면 자구, 깨면 또그림을 그리시구,
타자를 두두리시던가. 뉴욕은 갈 때 가더라도. 오늘 그림 그리시는 일

붓질이 그중 그럴듯 초이스가 없구만....ㅌ







Hawking vs Susskind

















Lecture 1 | Modern Physics: Quantum Mechanics (Stanford) Leonard Susskind's course concentrating on Quantum






Lecture 1 | Modern Physics: Quantum Mechanics (Stanford University)
Leonard Susskind's course concentrating on Quantum




Lecture 1 | Modern Physics: Quantum Mechanics (Stanford)
Leonard Susskind's course concentrating on Quantum



[ 새글 | 답변 | 수정 | 삭제 ] [ 목록 ]
[ 총게시물 : 46 | page : 3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작성자 조회 파일 등록일
46   Egon Schiele 운영자   912 13/09/01
45   ^Q^ 운영자   817 13/09/01
44   임변호사 Saddle River 운영자   825 13/09/01
43   . 운영자   1259 13/09/01
42   ^Q^ 운영자   1349 12/09/09
41   ^Q^ 운영자   1571 12/02/13
40   language... metaphor 운영자   1695 11/12/08
39   LHC 운영자   1685 11/12/06
38   Sarah Chang and Helen 운영자   1995 11/08/24
37   Kyu Nam Han (2011)'Steven Tyler Looks 운영자   3321 11/08/24
36   Mozart Symphony 41 K 551 - Molto Allegro 운영자   2105 11/07/15
35   Mozart Symphony #40 in G Minor, K 550 - 1. 운영자   1675 11/07/15
34   Wolfgang Amadeus Mozart - Piano Concerto N 운영자   1627 11/07/15
33   Quantum Physics, Consciousness,and Act of 운영자   2203 11/07/15
32   Klimpt and Techno Music 운영자   2134 11/06/04
31   Composition on progress. 운영자   9232 11/05/16
30   Hybridization Prologue 운영자   6457 12/07/19
29   Zakin 교수 산과 바다/빛과 그림자/도자기 운영자   2987 11/01/13
28   The Infinite Nietzsche: The Three Metamorp [2] 운영자   5187 09/08/06
27   korean Pottery-making [2] 운영자   4396 11/01/15

1 2 3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Copyrightⓒ 2006 by Kyu-nam Ha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