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to Kyu-Nam Han :::::
Eaasys
HOME > Artist's Forum > ^Q^ 이야기
        ^Q^ 이야기

작성자
kyunamhan [작성일 : 2006-02-07 12:25:32 ]  
홈페이지
http://kyunamhan.net
제 목
'Q' Gallery in New York
'Q' Gallery in New York


인월당’나무와해 옹달샘’ 식구들 들 잘계신가요? 동무들 글만 올려놓고 댓글 일일히 제때 못달아 미안하이.계속 틈틈히 한줄도 빼놓지않고 읽고있읍니다.이제 으지바이(?)나도 인천항(뉴욕항)에 군함(돛배)만 들어오면 비행기타구 서울에 곧갑니다..습습한 서울공기 가을들국화 그향기를 맡고싶네요. 울엄마의 가슴향기 살내음새가그랬어.지금쯤 한참이겠지….코스모스 …산길… 동동주…, 그리고가을바람… 임진강,변 대곳시골대하집.. 가을향 새큼한 신김치, 동동주향,이번엔 서울가면 차가운 ‘모주’를 마시고싶네.. ‘가을바람’아 불어라.… 참인연이란 끈질긴가봐. 지난2월 이벤트이후 큰작품을 하기위해 쓰라며 어느멋쟁이 한 분이 나한테 이공간을 주선해주셨네.작업장이 여기저기 있어봤자이지 ‘가방’만 많이 갖고다닌다고 공부잘하는것이아니고 ..그래서 고민끝에 찐하게 살고있는 진골(?)들을위하여 풀을가하네. 그래서 이공간을 딴따라들(이런 표현써 미안합네다만), 환쟁이, 글쟁이, 풍각쟁이, 우리들 모두 모여 새로운 안더그라운드의 온상이 되었으면 하는것이 내바람이 되었읍니다. 나는 ‘바람’이라….이미 미술에서의 한류바람(?)는 이곳에서 오래전부터일어나고 있었던 터. 물살빠른 롱아일랜드씨티 (주:롱아일랜드와 ‘롱아일랜드씨티’는 다른곳입니다. 이 롱아일랜드 ’씨티’공간은 강건너 59 Bridge Queens Plaza있읍니다) 미국친구들 그리고 도반후배들이 기댈수있는 ‘마당’이 되었으면 합니다 .. 내 그림을 초장부터 걸기엔 좀 쑥쓰럽고 해서 덮어두었는데 그 첫번째 타자작가가 별로 없어… 많지않은차에. 삶은 삶! 작품은 작품!이라!. 최분자는 그래도 새끼에미(?)아니냐? 나의 후배,동료작가…또 큰맘먹고 이리오너라!.. 그놈을 생각해서…미워도 다시한번… 의미를 따로 부여하니..옥황상제.. 갸륵하도다 일년간 잘참았도다! 8고(통)야 저리가라: (1)사랑하는자 떠보내는고통, (2)싫어하는자 만나야 하는고통..(3)찾는데 구해지지못하는고통.(4)오온에 집착되는 고통.. 어허라 저리가라.. 무진아 하늘로 가지고 가라..이렇게 마음이 편한걸 진작 이혼(그리고 친구처럼)했었어야 했는데. 파경(Deconstruction)이후 서로 새로운길(Reconstruction)을 구축하면되는걸. 인월당! 만신창이가된 최분자는 비록 삶에있어서는 찌그러져 있지만 그럴수록 작품으로 승부하는 후배, 도반, 내 작품 세계를 보완시키는 다른 한쪽 날개였었어. 나와는 ‘반대’의 저쪽언덕의 작품세계’를 서로 비켜가면서 공부해왔었고. 그림과 종교빼곤 아무것도 안보는 집착과 광기는 있다해도 나보다 몇수 위이지. “내가 결혼하면 축하”해주겠데.. 헤어지고나니 더 마음들이 편해. 산등성이의 양쪽 비탈이랄가 서로 다르지만 합치면 비행기의 두 날개처럼 작품속에서 보완관계를 유지해왔었지..누군가 추락하는것은 날개가 있다고 했던가? 그런데 삶(종교,현실)이 우리를 속이니깐 별수없더구만, 미술에 있어서만큼은 지금은 각자 가고 있어. 이젠 태풍이지나간 흔적은 지워졌어. 끝났어. 지난일년동안 두문불출칩거 자숙을 했네. 마음이 잡히지않는 꼼짝할수없는 ‘기다림’이 있었어.이젠 일년이 지났어 일년상이지났으니 그림을 그려야지. 그놈한테 미안해서라도 좋은 작품을 해야겠지.. 전화에서 말한바데로 서울이 답답한사람들 이곳에와서 숨쉬어보아! 작업공간들 많아요..좋은사람들 만나보세요.. 이외수, 마광수, 이목일, 한규남. 최 린 이외 작품세계가 묵직한 아줌마부대는 없나? 동창회못난이 씨리즈같은 스켸줄전시 보담 작품세계의 ‘조화’가 문제가 될걸세.. 쨩!하는 전류(?) 한류(?)가 느껴지는 작가들 골라 보세요. 그리고 산으로 올라가자구. 문화에 있어서두 ‘게릴라 전법’을 써야되.이른바 ‘호지민전법’, 지금은’너와 나’ 없는시대. 우리들 한마당 백가쟁명의 시대가왔어. OUT SOURCING, INSOURCING, OFF SOURCING. 이제GLOBALISM에서 “FLATISM”의 시대로 넘어 가고있어. 좌우종횡위아래가 없어.내가있는곳이 지구/우주/의 센터…무릉도원이지. 이런시대에는 산에 가도 되. 그럴수록 좋지.. 이산에 대하여는 나중에 이야기할기회가 올것이야. 곧갈것이네.. 동샹! 넴. 한달간 있었으면 좋컸다!. ㅎ~… ^^^ㅎ^^^

http://custombeatshe
Treble has been tailored to handle the substantial low stop thump, and generally performs well.
12.12.29 삭제
[ 새글 | 답변 | 수정 | 삭제 ] [ 목록 ]
[ 총게시물 : 87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작성자 조회 파일 등록일
27   한규남 선생의 작품을 보고 운영자   4101 06/02/07
26   무릉도원 예술인야생화 마을 전경 [1] 운영자   4129 07/01/09
25   연해주 기러기의 뉴욕 연가 (1) 운영자   3241 06/02/07
24   연주 기러기의 겨울연가 [2] 운영자   4304 06/02/07
23   작품과정 엿보기 - 장월화실 [12] 운영자   5527 06/02/07
22   화실속에 베인 예술의 혼 [1] 운영자   4866 06/02/07
21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서 버디베어 오픈 식장에 [33] 운영자   5358 06/02/07
20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서 버디베어 오픈 식장에 [1] 운영자   3689 06/02/07
19   뉴욕 3부작 [10] 운영자   5655 06/02/07
18   봉평의 하루 [1] 운영자   3736 06/02/07
17   가을은 깊어가고...이만감독이 만든 가을만남 운영자   5166 06/02/07
16   ^^^Q^^^ [1] 운영자   3793 06/02/07
15   Tanglewood의 나무,소리,빛,바위 그리고 그림자 [57] 운영자   4497 06/02/07
14   빙햄턴 프로젝트 운영자   3405 06/02/07
13   빙햄턴 프로젝트 [1] 운영자   6513 06/02/07
12   'Q' Gallery in New York [1] 운영자   4679 06/02/07
11   한 규나미 ‘랩’소리: 무릉도원과 소녀 : MG와 [1] 운영자   4528 07/09/05
10   戱題:陶淵明 “桃花源記” 武陵桃源 한규나미 ‘ [1] 운영자   5204 06/02/07
9   수상 공로상 [1] 운영자   3245 06/02/07
8   A Midnight Summer Dream, [14] 운영자   3831 06/02/07

1 2 3 4 5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Copyrightⓒ 2006 by Kyu-nam Ha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