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to Kyu-Nam Han :::::
Art & Life
        삶과예술
HOME > Art & Life > 삶과예술
        삶과예술

작성자
kyunamhan [작성일 : 2012-10-27 06:27:24 ]  
홈페이지
http://kyunamhan.net
제 목
옛그림자1996 년에 그린 산수






어제 두 예기치 않은 손님이 찾아 오셨읍니다다.
한분은 10여 년전에 그린 그림을 가지고 나를 찾아왔습니다.
이분이 가져온 아래그림은 내가 심장 수술을한다음 참 힘들고 어려웠을 때 만들었던 그림들입니다,

생각해보니 Bill을 값기위해서 얼렁뚱땅 싼값으로 엥겼건 그림들인가 봅니다.
Tenafly는 동네가 동네이니만치 엄청나게 돈이 드는 곳이었읍니다.

뉴져지에 큰집을 그냥 겁없이 덜러덩 지어놓고 쩔ㅈ쩔 매기만 했던 시절이 있었읍니다.
초창기엔 도자기 가마.
화실.재산세 가옥세 악명높은 뉴져지의 가옥세.
유지비/전기비/세금/남방/각종 관리비의 돈(평균 한달 5000불)을 마련하기 위해 항상 쩔쩔매었었읍니다.
<.심장이 터졌다면 믿거나 말거나.>ㅋ..< 작가에겐 큰집은 부담이 되는것 필요없는 것.몸이 가벼울 수록 좋은법인데 >

[이그 이제 철 낫군! 진작 좀 그랬어야지!]
이두 부부는 거지처럼 그림을 들고 찾아가면 항상 불평없이 돈을 내어주곤했없읍니다.
서울 고 서울대 후배. 좋은 그림은 항상 그쪽으로 흘렀다고 보아야겠는 데 욕심들이 없었던 사람들.
ㅉㅉ. 그림도 제각기 팔자가 다른모양..
모두 한 10년내지 15년 은 지난 후 그순간의 시점으로 돌아 갑니다.
가회동 언덕을 오르내리고 삼청동옆 사간동 스튜디오에서 강화로 유배(?) 가기전 김포 대곳면 상마리에서
장마 곰팡이냄새를 맡으며 끝냈던 그림들..







[ 새글 | 답변 | 수정 | 삭제 ] [ 목록 ]
[ 총게시물 : 81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작성자 조회 파일 등록일
81   ::::: 운영자   617 16/11/01
80   ^Q^ 운영자   1186 14/07/04
79   ^Q^ 운영자   1546 13/06/10
78   2009 New York 운영자   3068 13/03/01
77   Genetic Structuralist Method 운영자   3657 13/05/26
76   Long Life Images [2] 운영자   9218 13/05/08
75   Mariana 운영자   4558 12/06/22
74   To Whom It May Concern: 운영자   4804 12/04/04
73   Lake Palace Songpa Aprt 운영자   5027 11/12/10
72   Lotte World Lake with Music 운영자   8494 11/12/05
71   An Award Ceremony 운영자   10172 11/07/27
70   Aerosmith Steven Tyler 'Dream On' 운영자   4078 11/12/18
69   Anne-Sophie Mutter Plays Beethoven Violin 운영자   3512 11/07/25
68   Beethoven - Piano Concerto no.5 by Claudio 운영자   3337 11/07/14
67   Grimaud and randomness. 운영자   4013 11/07/14
66   Julian Schnabel, Lee Krasner, Malcolm Morl 운영자   7020 11/06/09
65   About the Arts: Leo Castelli, 1976 운영자   5590 11/06/09
64   Inside New York's Art World: Lee Krasner, 운영자   7577 11/06/09
63   Lee Krausner 운영자   6304 11/06/09
62   KYUNAMHAN   3516 11/05/19

1 2 3 4 5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Copyrightⓒ 2006 by Kyu-nam Han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   Login